요양원 치매노인 절반 불안증 등 정신 증상

 

요양원에 입소한 치매 노인의 절반 이상은 행동심리증상을 갖고 있으며, 이 때문에 4명 중 1명꼴로 항정신성 의약품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격성과 의심, 욕설, 우울, 불안 등 치매 노인의 다양한 행동심리증상은 이들을 돌보는 사람에게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힌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황희진 교수 연구팀은 장기요양시설 20곳에 입소 중인 65세 이상 노인 835명 중 치매 환자 529명을 대상으로 NPI(Neurospsychiatric Inventory) 설문과 약물 처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밝혔다.

행동심리증상의 대표적인 평가도구인 NPI는 망상과 환각, 공격성, 우울, 불안, 들뜸, 무관심, 불안정, 식욕 등 12가지 영역을 평가하도록 구성돼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 연구에서 행동심리증상을 보유한 치매노인들에서는 불안 증상이 가장 많았으며, 항정신성 약물 사용도 탈억제, 불안정과 연관됐다. 이들에게 가장 많이 처방된 항정신성 약물은 ‘쿠에타핀(쿠에티아핀푸마르산염 성분)’이었고, 리스페리돈, 올란자핀 성분의 약물이 뒤를 이었다.

치매 환자의 행동심리증상은 이상 행동과 심리 증상으로 나뉜다. 이상행동으로는 공격성, 고함, 소음 발생, 의심, 욕설, 배회, 반복적 행동과 질문, 물건을 모으거나 숨기기, 식탐 등이 있고, 심리 증상으로는 우울, 불안, 초조, 무관심, 환각, 망상 등이 있다.

치매는 인지기능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것은 물론, 정신 행동장애와 기분장애, 운동장애 등을 동반해 전반적인 기능의 황폐화를 초래하는 특징을 보인다. 특히 행동심리증상은 증상을 조절해야 환자와 돌보미의 안전을 확보하고, 삶의 질도 높일 수 있다. 이와 함께 약물치료를 할 때에는 모니터링과 조기개입이 필요하다.

황 교수는 “행동심리증상의 원인을 파악한 뒤 적절한 약물치료와 비약물치료를 시행하면서 효과를 판정하는 접근법이 필요하고, 여기에는 신체적 상태나 심리적 요인에 대한 파악도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며 “약물치료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장 낮은 용량으로 시작해 천천히 증량하는 동시에 주기적 관찰로 적절한 시기에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장기요양의학에 관한 국내 최초의 코호트 연구인 LOVE(long term care of elderly via Korean network) 스터디의 하나로 진행된 일곱 번째 연구이며, 해외 저널인 ‘Drugs-Real World Outcomes’ 최신판에 실렸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