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와 배추가 만나면 비만 억제 효과 탁월

 

고추가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의외로 많은 것 같다. 고추에 들어 있는 캡사이신 성분은 칼로리 섭취량은 줄여주면서 신진대사는 촉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 성분은 우리 몸의 장이 ‘배가 고프다’는 신호를 뇌에게 보내는 작용을 방해해 식욕을 줄여준다.

김장철인 요즘 잘 익은 배추김치 속 고춧가루가 비만을 억제하는 유산균의 양을 결정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유전체과 박동석 농업연구관은 최근 유전체 정보를 활용해 김치 속 고춧가루가 비만 예방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특정 유산균의 개체 수와 직접 연관돼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 결과, 고춧가루가 들어 있는 일반 김치(포기김치)와 들어 있지 않은 백김치를 4℃ 김치 냉장고에 12주 간 보관한 경우 항비만 기능성 유산균 ‘바이셀라 코리엔시스(Weissella koreensis)’의 밀도가 백김치보다 일반 김치에서 1,000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반 김치와 백김치를 15℃와 25℃에서 보관한 경우도 각각 100배 이상의 유산균 밀도 차를 보였다. 따라서 항비만 효과를 지닌 유산균을 많이 섭취하려면 백김치보다는 저온에 보관된 포기김치를 먹는 것이 매우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 결과와 관련해 ‘김치의 고춧가루가 비만 억제 유산균인 바이셀라 코리엔시스의 밀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논문이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10월 26일자에 게재됐다.

한편 ‘바이셀라 코리엔시스(Weissella koreensis)’는 김치 발효 중 저온(-1℃- 4℃)에서 청량감과 풍미를 내는 미생물로, 아르기닌(Arginine)으로부터 비단백질(Nonprotein)성 아미노산인 오르니틴(L-Ornithine)을 생성하는 과정을 통해 지방세포 생성을 막아 항비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