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권고량 2배나… 정말 짜게 먹는 한국인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이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량의 2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일 외식영양성분 자료집에 수록된 외식 315개 품목의 영양성분 함량을 비교한 결과, 지난 2013년을 기준으로 한국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4027mg으로 나타났다. WHO의 하루 평균 나트륨 권고량은 2000mg이다.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음식은 짬뽕이었다. 짬뽕 1000g엔 4000mg의 나트륨이 함유됐다. 이어 우동(1000g) 3396mg, 간장게장(250g) 3221mg, 열무냉면(800g) 3152mg, 김치우동(800g) 2875mg의 순이었다.

또한 열량이 가장 높은 음식은 돼지고기수육으로 1206kcal에 달했고, 감자탕(960kcal), 돼지갈비구이(941kcal), 해물크림소스스파게티(918kcal), 삼계탕(918kcal)이 뒤를 이었다. 성인 남성의 하루 필요열량은 2400kcal, 성인 여성은 2000kcal이다.

식약처는 “국물음식의 나트륨 함량이 높게 나타나 우리 국민의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건더기 위주로 섭취하는 등 식습관 변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2012년과 2013년에 외식 영양성분 자료집을 차례로 낸 식약처는 올해 3권을 발간하다. 이번 자료집에는 1, 2권에 수록된 음식을 제외하고 국민의 섭취 빈도가 높은 라면과 소고기미역국 등 78개 품목의 열량과 나트륨, 당류, 지방, 비타민과 무기질 등 영양성분 79종의 함량 정보와 건강한 식생활 실천가이드가 담긴다.

식약처는 자료집을 전국 보건소와 교육청 등에 배포하는 한편, 전자책 형태로 제작해 인터넷 서점과 식약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