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앞의 눈동자… 아름다운 이별을 고하네

임종을 앞둔 말기 암환자들의 곁을 지키며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돌보아 온 완화의료 호스피스가 현장에서 느끼는 감정을 71편의 시에 담아 펴냈다.

명지병원 암통합치유센터 내 완화의료센터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허수정 간호사는 ‘우리 삶의 마지막 희망별곡’이라는 제목의 호스피스완화의료 시집을 최근 발간했다.

‘희망의 빛으로’, ‘영원을 사모하는 희망’, ‘우리병원의 희망노래’, ‘삶과 죽음의 희망 이중주’, ‘하늘바라기의 희망’ 등 5부로 구성된 이번 시집에는 허수정 간호사가 말기암환자를 치료하고 떠나보내며 그들과 나눈 시간과 다양한 감정들이 진솔하게 담겨있다.

시집에는 가슴 벅찬 환한 미소 죽음 앞의 빛나는 눈동자 아름다운 이별을 고하네(고마운 환자), 당신의 안식이 내 존재의 이유인 듯 책임을 물을 때(참된 안식), 한 방울 눈물 속에 눌러 담은 천 마디 말들(위로), 하나님도 똑같이 울고 계신다(모르페우스) 등 매일매일 삶의 일부로서 죽음을 대하는 호스피스만이 느낄 수 있는 이야기들이 녹아있다.

한국호스피스협회 학술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허수정 간호사는 “죽음을 부정하고 분노하고 두려워하던 사람들이 사랑의 돌봄을 통해 변화되는 과정이 시가 되었다”며 “누구와 동행하느냐에 따라 죽음은 비극이 될 수도 있고 삶의 아름다운 완성이 될 수도 있다”는 말로 시를 쓰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완화의료는 암 환자와 가족들이 겪는 총체적인 고통을 전인적으로 돌보고 아름답고 품위있는 마무리를 돕는 한편 사별 후 가족들의 고통과 슬픔까지 함께하는 의료복지서비스의 한 분야다.

의료진으로부터 회복 가능성이 없다는 이야기를 듣게 되면 환자 본인과 가족 모두 혼란에 빠지게 되는데 완화의료 호스피스는 이들을 대상으로 통증 등의 증상 조절은 물론 심리적 지지, 가족간 의사소통 지원, 사회복지 서비스 연계 등 전문적인 의료를 제공하게 된다.

한국호스피스협회 송미옥 회장은 이번 시집의 추천사를 통해 “호스피스 돌봄의 모든 내용을 교과서보다 아름답고 감동적인 시로 표현했다”고 평했다. 한국호스피스ㆍ완화의료협회 이창걸 이사장도 “호스피스 정신을 담아 침상 옆에서 전하는 생생한 감동의 시”라는 말로 이번 시집의 의미를 표현했다.

명지병원 완화의료센터는 간호사 출신의 완화의료 호스피스 외에 의사, 사회복지사, 성직자, 예술치료사, 물리치료사, 자원봉사자 등 각 영역의 전문가들이 말기 암환자와 가족들을 위해 다학제적 팀 접근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