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보조제 복용 중엔 술 조심

바레니클린 성분의 금연보조제를 처방받은 금연 시도자는 음주에 주의해야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2일 바레니클린을 함유한 금연보조제에 대해 알코올 상호작용과 발작의 위험이 있어 국내 의약 전문가 등에 안전성 서한을 배포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성 서한은 미국 FDA가 바레니클린에 대한 연구 자료를 검토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미국 FDA는 바레니클린 성분이 알코올에 취하는 정도나 행동 등에 잠재적인 영향을 줄 수 있고, 드물게 발작의 위험도 있다는 내용의 안전성 정보를 발표했다.

식약처는 “바레니클린 성분 금연보조제가 술에 견디는 능력에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알 때까지 음주량을 줄여야 하고, 드물게 발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발작이 생기면 즉시 약 복용을 중단하고 의료 전문가에게 알려야 한다”고 권고했다.

국내에 바레니클린을 함유한 금연치료 전문의약품은 한국화이자제약의 챔픽스가 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