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아내와 11세 차… 장수 가능성 높은 이유

유준상이 화제다. 그의 부인인 배우 홍은희가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남편과 11세 차이의 나이를 언급하면서부터다.

홍은희는 이날 남편 유준상, 두 아들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도 소개했다. 둘째 아들 민재 군은 유준상과 붕어빵처럼 닮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홍은희는 “사람들이 ‘왜 나이 차가 많이 나는 사람과 결혼했냐’고 묻는다”며 “어릴 적 아버지의 부재 때문에 아버지처럼 보살펴주는 그늘이 그리웠던 게 아닌가 싶다. 남편이 그런 스타일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유준상은 1969년생으로 1980년에 태어난 홍은희보다 11세 많다. 유준상은 장모와 13세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유준상 홍은희 커플의 나이 차 때문에 새삼 어린 여자와 결혼한 남자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자는 7~9세 어린 여자와 결혼하면 일찍 죽을 위험이 11% 감소하고, 15~17세 어린 여자와 결혼하면 20%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이는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가 부부의 나이 차이와 사망 나이 관계를 분석한 결과에서 드러났다.

연구진은 이러한 차이가 나타나는 이유를 두 가지로 해석했다. 하나는 건강하고 성공한 남자만이 젊은 여자를 쟁취할 수 있기 때문에 젊은 여자를 얻는 남자일수록 더 오래 사는 자연선택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다른 해석은 “젊은 여자들이 남편 건강을 더 잘 챙기기 때문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사진= SBS 캡처]

김미진 기자 mj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