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송영철 안행부 국장 즉각 해임

 

청와대는 세월호 침몰 사고 사망자 명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려 해 물의를 빚은 안전행정부의 송영철 감사관에 대해 사표를 즉각 수리하도록 조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어제 실종자와 희생자 가족의 슬픔을 헤아리지 못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시도해 공분을 샀던 공무원에 대해서는 일벌백계 차원에서 사표를 즉각 수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김기춘 비서실장 주재로 긴급수석비서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고 대변인은 전했다.

송영철 국장은 지난 20일 전남 진도 팽목항 상황본부의 세월호 침몰 사망자 명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려다 실종자 가족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

안전행정부는 이후 SNS를 통해 “여객선 세월호 사고와 관련하여 진도에서 비상근무 중, 사진촬영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모 국장에 대해 즉시 직위를 박탈하고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다”면서 “향후 관련 절차에 따라 엄히 문책할 계획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