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구르트 꾸준히 먹으면 당뇨 예방 큰 도움

 

비타민 K가 억제 효과

요구르트를 매일 꾸준히 먹으면 당뇨병 예방에 효과가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캠브리지 대학이 4255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의 일주일간의 식생활을 분석하고 이를 11년간의 당뇨병 발병률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125g짜리 요구르트를 일주일에 4개 반 정도 먹으면 당뇨병 발병률이 28% 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랑스제의 저지방 백색 치즈나 코티지치즈도 당뇨병 발병률이 24% 낮게 나타나 요구르트만큼은 아니지만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

연구팀은 이들 유제품 속의 박테리아와 특별한 형태의 비타민 K가 이 같은 발병 억제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니타 포루히 박사는 “특정한 음식이 분명 당뇨병 예방에 효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다만 이들 유제품은 또한 포화지방을 함유하고 있으므로 과도하게 섭취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당뇨병학(Diabetologia)’에 발표됐으며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6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