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들 소변에서 세슘 검출…. 일본 충격

 

일본 간토 지역에 사는 어린이들의 소변에서 세슘이 검출됐다.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유출에 대한 공포심도 아울러 증폭되고 있다.

간토 지역 이바라키현 모리야시 생활농협은 이 지역에 살고 있는 18세 미만 어린이 85명을 대상으로 소변 검사를 실시했다. 일본 주간아사히에 따르면 그 중 58명의 어린이에게서 세슘 134 혹은 137이 발견됐다.

세슘 134와 137은 자연 상태에서는 발견되지 않는 방사선 물질이다.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에서 유출된 방사선이 아이들의 몸에 흡수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세슘이 오염된 경로는 생선 등의 음식물 섭취에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세슘은 인체의 장기에 누적돼 유전자 변형을 일으켜 암을 발생시킬 수 있는 방사능 물질이다.

현재 열 명중 무려 일곱 명에 달하는 어린이에게서 세슘이 검출됐으며 향후 이 수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방사능에 대한 막연한 우려가 현실화되자 시민들의 공포심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진=YTN 뉴스 캡처>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