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적인 취침 습관 어린이 지능 향상시켜

잠자는 시간만큼 중요해

아이들이 잠을 얼마나 충분히 자느냐와 함께 일정한 시간에 잠자리에 드는 것도 지능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연구팀이 1만1178명의 아동들을 상대로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아이들이 3세, 5세, 7세 때의 수면행태에 대해 이들의 부모들을 통해 조사했다. 아이들은 나이가 들수록 취침 시간이 규칙적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이들이 7세 때 읽기, 수학, 공간지각력 등 지각 능력에 대한 검사를 했는데 취침 시간이 불규칙한 아이들은 규칙적인 시간에 잠자리에 드는 아이들에 비해 낮은 점수를 보였다.

연구팀을 이끈 아만다 새커 박사는 그 이유에 대해 “일관되지 않은 취침시간은 생체의 순환리듬을 방해하게 되며 이는 두뇌개발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에 두뇌의 발달에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말했다. 반면 늦게 잠자리에 들든가 일찍 잠자리에 들든가 취침 시간대 자체는 두뇌개발에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커 박사는 “우리는 흔히 수면시간의 양만 주로 생각하기 쉬운데,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시간의 길이뿐만 아니라 취침을 일정한 시간에 하는 것도 그 못잖게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내용은 ‘역학 및 공동체 건강 저널(Journal of Epidemiology &Community Health)’에 실렸으며 폭스뉴스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