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빠지면 해마 활성…머리도 좋아져

 

신경 활발히 성장…집중력 향상

섹스를 자주 하면 머리가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랑에 빠진 지 얼마 되지 않은 커플의 혈액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이탈리아 파비아 대학 연구팀이 최근 발표한 결과를 보자. 연구팀은 ▷최근 사랑에 빠진 사람들 ▷오래된 커플이나 부부 ▷독신자의 혈액을 검사한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열애 중인 사람들은 나머지 두 집단에 비해 신경 성장을 나타내는 혈액 내 지표가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섹스를 자주하면 스트레스가 줄어들 뿐 아니라 지력도 향상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경의 성장 수준은 웰빙과 집중력을 나타내는 핵심 지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열애 커플의 신경 성장 수준은 커플이 함께 지내는 기간이 길어질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탈리아 팀의 연구 결과는 미국 프린스턴대 연구팀의 동물 실험에서도 뒷받침된다. 연구팀은 2주에 한번만 교미한 수컷 들쥐와 2주 동안 매일 교미한 수컷들쥐를 비교했다. 그 결과 성적으로 활발했던 집단은 신경세포가 더 많이 성장했으며 스트레스 호르몬은 더 적게 생성된 것으로 나타났다.

쥐 실험은 최근 ‘공공과학도서관 원(PLoS ONE)’ 저널에 실렸다. 그의 의미는 섹스를 하면 뇌에서 기억과 학습을 담당하는 해마 부위의 세포 성장이 촉진된다는 것이다. 스트레스와 우울함은 해마를 위축시키며 운동과 섹스는 그 반대로 작용한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데일리메일이 5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