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민 부검 결과, ‘목 매 자살’ 결론

서울성모병원서 부검

‘비운의 야구스타’ 조성민(40) 씨의 부검 소견이 자살로 판명됐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수서경찰서는 7일 조 씨가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으로 결론 내렸다. 경찰 측은 ‘목을 매 사망한 게 맞다’ 는 부검의의 의견이 나왔다” 며 “사망 원인은 당초 예상대로 자살로 판명됐다” 고 밝혔다.

경찰은 조 씨의 정확한 사인과 사망시각을 규명하기 위해 유족과 협의 하에 7일 오전 서울성모병원에서 시신을 부검했다. 정확한 사망시간은 추후 밝혀질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6일 오전 3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여자친구 A씨의 아파트 욕실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

부검 후 시신은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장례는 3일장으로 진행된다. 발인은 8일 오전 8시30분이며, 오전 11시 성남 시립화장장에서 화장될 예정이다. 장지는 경기도 광주시 분당 스카이캐슬 추모공원으로 결정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