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충동질하는 두뇌 속 특정물질 있다

억제 약물 개발해야

두뇌 속의 특정 물질이 자살 충동을 일으키게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자살을 부르는 데는 사회경제적 요인도 있지만 생물학적인 요인도 분명 있다는 것이다. 미국 미시간 대학의 레나 브룬딘 교수 연구팀이 100명의 스웨덴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다.

100명 중 3분의 2는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었던 사람들이며, 나머지는 그렇지 않은 이들이었다. 연구팀의 분석결과 자살 충동이 강한 사람일수록 퀴놀린산의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퀴놀린산은 중앙신경계를 둘러싼 분비액 속의 화학물질이다.

지금까지 기존의 연구결과에서는 자살 충동이 아플 때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일어나는 체내의 염증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밝혀진 바 있으나 이 염증이 어떻게 우울증이나 좌절, 자살 충동으로 이어지는지는 규명되지 못했다.

브룬딘 교수는 “제약업계 등에서 앞으로 퀴놀린산과 관련된 약물의 개발을 통해 늘어나고 있는 자살의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정신약리학(Neuropsychopharmacology)’ 저널에 실릴 예정이며 미국의 폭스뉴스 등이 1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