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 잘 못 맡으면 사이코패스인지 의심?

후각 신호 받는 전두엽 부위 손상과 관련

반사회성 성격 장애(사이코 패스)와 같은 정신 장애를 가진 사람들은 후각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맥커리 대학의 메메트 마흐무트와 리처드 스티븐스 교수가 범죄 이력이 없는 19~21세의 남녀 79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두 사람은 이들에게 오렌지, 커피, 가죽 등 16가지의 냄새를 맡게 했다. 또 무감각함이나 불규칙적인 생활습관, 범죄 성향, 다른 사람의 감정에 공감하는 정도 등 사이코패스 성향을 나타내는 지표들을 측정했다. 그 결과 사이코패스 지표가 높은 이들일수록 냄새를 알아차리고, 분간하는 능력이 떨어졌다. 심지어 자신들이 뭔가를 냄새 맡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을 때에도 냄새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상관관계는 뇌의 전두엽 부위 손상에 따른 것으로 추정했다. 전두엽 부위는 계획, 충동 억제, 사회적 규범에 따르도록 하는 기능과 관련이 있으며, 이 전두엽의 한 부분이 후각 신호를 받아들인다.

연구팀은 “후각 기능의 손상이 있으면 사이코패스가 나타날 가능성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그러나 후각 기능이 떨어진다고 해서 모두 사이코패스는 아니며 이는 정신분열증이나 파킨슨 병, 알츠하이머 병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화학적 감각 지각(Chemosensory Perception)’ 저널에 실렸으며 UPI 등이 지난 2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