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운동, 식욕 억제한다

운동을 하면 음식을 먹고 싶다는 생각을 덜 하게 되고, 하루 총 신체활동량은 증가

아침에 땀을 빼는 운동을 하면 식욕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리검영 대학 연구팀이 35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이틀간 아침 운동에 따른 식욕의 변화를 측정한 결과다.

연구팀은 첫날엔 45분간 운동을 시키고, 다음날엔 운동을 하지 않게 하고 음식 사진을 보여줬다. 이때 두뇌 부위에 전극장치를 부착해 신경활동을 측정했다. 그 결과 운동을 한 날은 운동을 하지 않은 날에 비해 음식에 대한 주목도가 떨어졌다. 음식을 먹고 싶다는 생각이 그만큼 덜 든다는 얘기다. 뿐만 아니라 운동을 한 날은 하루 총 신체활동량이 증가했다.

운동으로 소비한 열량을 보충하기 위해 음식을 더 먹지도 않았다. 운동을 하지 않은 날 소모한 열량과 비슷한 열량을 섭취했을 뿐이다. 실험 참가자의 절반가량은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할 때 비만이었는데, 이 같은 현상은 비만 여부와 상관없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런 효과가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지, 장기간 운동을 할 때 식욕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더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스포츠와 운동의 의학 및 과학(Medicine & Science in Sports & Exercise)’ 저널 10월호에 실렸으며, 12일 라이브사이언스가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