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

기본 위생수칙 잘 지키도록 당부

질병관리본부는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이 예상된다며 5일 주의보를 발령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제53주(2011년 12.25∼31)에 인플루엔자 의사환자가

외래환자 1천 명당 4.7명으로 유행 기준인 3.8명을 초과했다. 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출은 지난해 제48주(2011년 11.27∼12.3)부터 계속 증가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이 예상되는 만큼 65세 이상

노인과 만성질환자 및 그 보호자, 생후 6∼59개월의 소아 및 임산부 등 인플루엔자

우선접종 권장대상자 중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은 예방접종을 적극 권장한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발표 이후에는 1세 이상 9세 이하 소아와

임산부, 65세 이상 노인, 면역저하자, 대사장애자, 심장병 및 폐질환자 등 ‘고위험군

환자’는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도록 하라”고 권했다.

인플루엔자는 환자의 기침이나 콧물 등의 분비물을 통해 쉽게 감염되기 때문에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 나오면 휴지 등으로 입을 가리는 등 기본 위생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안명휘 기자 submarin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