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뉴스]약사회 ‘약사법 개정 저지’ 투쟁 선포식

“100만명 서명해 18일 정부에 전달하겠다”

대한약사회가 정부의 약사법 개정안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감기약이나 소화제를 약국 이외의 장소에서도 팔 수 있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이에 2일 김구 대한약사회 회장을 비롯한 400여 명의 회원이 보건복지부 정문

앞에서   ‘약사법 개악 저지를 위한 투쟁 선포식’을 가졌습니다.

◀녹취▶ 김구 대한약사회 회장

“약사법 개악을 통해서 의약품을 아무데나 팔 수 있도록 말도 안 되는 정책을

입안한 정부에 맞서서 이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약사법 개악을 저지하는 투쟁을

전국 6만 약사의 이름으로 비장하게 선포하는 바입니다”

복지부가 제약회사를 찾아다니며 의약품을 편의점에 공급하라고  협박하고

있다면서 진수희 보건복지부장관의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녹취▶ 김현태 대한약사회 경기도지부장

“대한약사회는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을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것이며,

법의 이름으로 심판받게 할 것이다”

약사회는 이번 투쟁선포식을 기점으로 적극적인 대국민 홍보전과 대정부 투쟁을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전국 2만 여 약국을 대상으로 ‘100만 서명운동’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서명

명부는 약사법 개정안의 입법 예고기간이 끝나는 18일 정부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김성준 기자 joonrepo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