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 일주일에 10㎞이상 걸으면 치매 예방

유산소 운동, 뇌에 에너지 공급해 기억력 유지

걷는 것이 신체를 건강하게 할 뿐 아니라 기억력 유지 등 뇌 건강에도 좋아 일주일에

10㎞이상은 꾸준히 걷는 것이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대 커크 에릭손 연구팀은 평균 나이 78세의 노인 299명을 최근 9년

동안 추적하며 운동과 뇌건강의 관계를 조사했다. 그 결과 뇌 건강을 처음 측정한

9년 전부터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한 노인들은 나이, 성별, 체중에 상관없이 기억력과

인지능력을 잘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릭손 교수는 “가장 이상적인 걷기는 일주일에 6~9마일(9~14㎞) 정도”라며

“걷기는 신체 건강뿐만 아니라 치매의 위험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비슷한 연구결과들이 이미 보고된 바 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구진은 빨리걷기

에어로빅 요가 근력운동 수영 등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는 중년 남녀 1324명을 상대로

3년 뒤 인지능력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면 뇌 인지기능

손상 가능성이 39%, 기억력 감퇴 가능성이 32% 각각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에릭손 교수는 “유산소 운동은 뇌에 에너지를 공급해 뇌 기능 퇴화를 막는 것으로

본다”며 “걷기 힘들 정도로 아프지 않다면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짬이 날

때마다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소개되었으며 미국 신문 LA타임스가

13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