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 음주, 아이에게 해 끼쳤나 조기진단

제일병원-식약청, FASD 조기진단법 개발

임신부의 음주로 발생하는 ‘태아알코올스펙트럼장애(Fetal Alcohol spectrum

disorder, FASD)’를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아이가 태어난 직후

처음 보는 대변(태변)을 이용하는 것.

FASD는 엄마의 임신 중 음주 때문에 생기는 장애로 출산 후 바로 나타나지 않지만

아기가 커가면서 서서히 학습장애, 과잉행동 등 정신적 신체적 2차 장애를 일으킨다.

FASD의 가장 심각한 상태인 태아알코올증후군(fetal alcohol syndrome, FAS)의 경우에는

두개골과 안면의 기형, 성장 장애, 그리고 정신지체까지 일으키기도 한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과 제일병원 산부인과 한정열 교수팀은 신생아의 태변에

있는 알코올대사물질 ‘지방산 에틸에스테르(FAEEs)’를 측정, 정량화하는 방법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FAEEs는 태반을 통과할 수 없기 때문에 태변에서 측정되는

FAEEs 용량은 곧 태아가 알코올에 얼마나 노출되었는가 하는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한정열 교수(한국마더세이프전문상담센터 센터장)는 “FASD가 의심되는 아기는

최소 1년 이상은 성장해야 미세한 변화가 나타나기 때문에 진단이 매우 어려웠다”며

“하지만 이번 연구로 태변 내 알코올 수준 측정이 가능해져 FASD를 조기진단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정열 교수팀이 2009년 4~11월 국내 임신부 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임신중 알코올에 노출된 임신부는 36.8%에 달했으며 알코올 의존도가 높은

습관적 음주 임신부 역시 23.1%로 높았다.

한 교수는 “우리나라 임신부의 알코올 노출비율은 30~40%로 이는 미국 등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1년에 최소 1만~2만5000명이상의 신생아가 FASD 상태로 태어난다”고

추정했다.

이 연구결과는 ‘크로마토그래피 B 저널(Journal of Chromatography B)’ 최근호에

게재되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