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환자, 암 위험은 낮아져

암 환자는 치매- 파킨슨병 덜 발병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린 노인은 암에 시달릴 위험이 낮아지고, 반대로 암에 걸린

노인은  치매에 걸릴 위험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워싱턴대 의과대학 캐서린 로 박사 팀은 65세 이상

노인 3000여 명의 치매와 암 병력 및 상관관계에 대해 평균 5년간 추적조사 했다.

연구 시작 당시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165명, 암 환자는 544명이었고, 연구기간

중 알츠하이머 치매가 발병한 노인은 478명, 암 환자는 376명이었다.

연구 결과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치매가 없는 노인에 비해 암 때문에 병원에

입원하는 경우가 69%나 낮았다. 반면, 암 환자는 암이 없는 노인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 발병률이  43% 덜 했다.

연구진은 암 환자의 경우 치매가 발생하기 전에 주로 사망하기 때문인지, 알츠하이머

치매 때문에 뇌 신경 세포가 부족, 암 유발 물질이 덜 생성되기 때문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밝혔다.

알츠하이머 치매에 이어 두 번째로 발병률이 높은 치매인 혈관성 치매는 암 발생

여부와  무관했다.

과거 연구에서는 파킨슨병

환자의 경우 암 발생률이 낮다는 사실을 밝힌 바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파킨슨병처럼

뇌 퇴화로 발생하는 알츠하이머 치매 역시 암 발병률과 비슷한 상관관계에 있음을

추정케 한다.

로체스터에 있는 메이오클리닉의 알츠하이머 전문가 데이비드 크노프만 박사도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는 4~6년 장기 진료하게 되는데 이들은 확실히 다른 환자보다

암으로 사망하지 않는다”며 “암과 알츠하이머 사이에 어떠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학저널(Neurology)’ 12월 12일 자에 실렸으며 미국 논문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방송 ABC 뉴스 인터넷판 등이 23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