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거점병원서 직접 조제

복지부 29일 여론수렴 거쳐 시행

앞으로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거점병원에서 바로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신종플루 거점병원에서 외래환자에게 항바이러스제와 해열진통제

등 독감 증상 완화 약물을 조제해 주도록 하는 내용의 ‘의사가 불가피하게 직접

조제하여야 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는 의약품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최근 행정예고

했다고 2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거점병원에서는 타미플루와 리렌자 등 항바이러스제, 해열진통제와

콧물약 등 각종 증상 완화 약물은 의약분업 예외가 적용된다.

지금은 신종플루로 의심되는 환자가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아도 입원 대상이 아니라면

거점약국에서 약을 조제해야 하지만 이번 개정안이 확정되면 거점병원에서 곧바로

약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거점병원이 아닌 일반 병·의원에서는 지금처럼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만 받을 수 있다.

의약분업 예외가 적용되는 항바이러스제는 국가 비축분으로 한정된다.

개정안은 29일까지 여론수렴을 거쳐 시행될 예정이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