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의심 78세 노인 음성 판정

전립샘암-알츠하이머 치매 등 지병으로 사망

신종플루 5번째 사망자로 의심됐던 70대 노인은 신종플루와 관계없이 지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7일 일부 언론에 신종플루 추정 사망자로

보도된 78세 남성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신종플루 감염자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대책본부는 이 사례를 신종플루 사망자로 집계하지 않고 세계보건기구(WHO)에도

통보하지 않을 계획이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사망자는 평소 전립샘암, 알츠하이머 치매, 고혈압, 당뇨병

등을 앓았으며 지난달 28일 한 의료기관에서 신종플루 검사 결과 양성이 나왔다.

그러나 이 의료기관에서 평소 위양성(가짜양성)이 자주 나와 31일 2차 검사를

한 결과 이달 1일 음성으로 판명됐다.

보건당국은 이를 두고 가짜양성이거나 실제 신종플루에 감염 후 자연 회복됐을

가능성을 각각 배제하지 않고 이다. 타미플루는 2차 검사를 위해 검체를 채취하기

전인 31일부터 투약됐으므로 검사 결과에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망자를 진료한 의사는 환자가 신종플루와 관계없이 기저질환 악화로 사망했다는

의견을 밝혔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