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에 난 멍 원인규명 필수

【독일 브레멘】 모든 종아리 궤양이 정맥기능 부전이나 말초성 동맥폐색 질환

때문에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약 10%에서는 자가면역질환이나 암 등이 원인이다.

함부르크 에펜도르프대학병원 피부과연구센터(CeDeF) 카타리나 헤르베르거(Katharina

Herberger) 박사는 "궤양의 진짜 원인을 밝혀내지 못하면 환자에게 심각한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독일창상회의에서 강조했다.

다만 대부분의 증례에서는 비록 병의 원인이 비혈관성이라도 혈관 반응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그 좋은 예가 괴사성 혈관염이고 원래는 다리에만 발현하는

경우가 많다.

이 혈관염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초기 징후는 중심부에 궤양을 보이는 자반이다.

그러나 혈관염 반응은 다리 뿐만 아니라 신장 등을 감안해서 치료를 시작하지 않으면

단기간에 회복이 불가능한 불가역성 장애에 이를 수 있다.

혈관염 환자에서 나타나는 전형적인 임상 소견은 양쪽 다리에 발생하는 대칭성의

다양한 자반이다. 하지만 질환이 더 진행된 단계에서 처음부터 궤양이 나타난다.

하퇴(종아리) 궤양의 다른 원인으로는 회저성 농피증을 생각할 수 있다. 여기에는

면역과도 관련하고 있어 감별 진단시 드문 질환은 아니다.

궤양의 원인 또는 합병증으로서 간과하기 쉬운 것이 악성 종양이다. 박사는 "만성

궤양환자에 거의 생검을 하지 않기 때문일 수 있다. 따라서 궤양의 변연부(가장자리)에

융기가 나타났거나 주변 조직이 무통각성이고 궤양의 경계가 뚜렷한 경우에는 피부

종양, 림프종 또는 전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반:출혈로 인해 피부조직 속에 나타난 자주빛의 멍

박지영 객원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