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느끼는 최고섹시 나이는 34세

나이 들면서 성생활 횟수 줄지만 만족도 높아져

여성이 성적으로 가장 무르익는 때는 34세 무렵인 것으로 조사됐다. 영국의 화장품

업체가 45~60세 중년 여성 103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더니 ‘내가 가장 섹시하게

느껴졌던 때’로 34세를 뽑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이들 중년 여성들은 자신의 성생활에 대해 대부분 ‘젊었을 때보다 횟수는 줄었지만

즐기는 정도는 지금이 더 좋다”고 대답했다.

성생활 횟수에 대해 응답자들은 20~30대 때는 한 달 평균 10.4회였지만 45~60세인

현재는 한 달 평균 4.5회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응답자의 56%는 “현재의 성생활에서

느끼는 만족도가 20~30대 때보다 더 좋다”고 대답했다.

섹스 상담사 캐서린 후드 박사는 “여성이 중년이 되고 노년기에 접어들었다고

충만한 섹스 생활을 즐기지 못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응답자 절반 이상이 20~30대보다

지금 더 나은 성 생활을 경험하고 있다고 대답한 것은 이들이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는 데 두려움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조사 내용은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주간지 선데이 미러 온라인판 등이 8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