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임 원인 클라미디아균, 男 불임도 유발

스페인·멕시코 연구팀 발표

성관계를 통해 감염되는 클라미디아균이 여성 불임뿐 아니라 남성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페인과 멕시코의 의료진은 최근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생식의학회 학술대회’에서

클라미디아에 감염된 남성들은 정자의 질이 다른 남자보다 떨어져 아기를 갖는 데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스페인의 한 대학병원 연구진은 멕시코에서 불임치료를 받고 있는 남성 193명의

정자를 검사했다. 이 가운데 143명은 클라미디아 균과 마이코플라스마 균에 감염됐고,

50명은 아무런 균에도 감염되지 않은 남성들이다.

검사 결과 균에 감염된 남성은 건강한 남성보다 3.2배나 많은 35%의 정자가 유전자

손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항생제 치료를 한 후 초기 단계에서 12.5%의 커플이 임신에 성공했고, 항생제

치료를 모두 마친 후에는 85.7%가 임신에 성공해 항생제 치료가 정자의 질을 크게

향상시킨다는 결론을 얻어냈다.  

안다현기자 (dhahn@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10-16 08:4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