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 때 배우고 늙어서 이해한다


“사람은 젊을 때 배우고, 늙어서 이해한다.”
멋있는 명언이지요? 1685년 오늘은 이렇게 말한 요한 세바스찬 바흐가 태어난 날입니다. 많은 사람이 ‘음악의 아버지’라고 알고 있지만, 유래는 불분명합니다. 서양인들이 “웬 뜬금없는 이야기?”라고 묻는 걸 보니, 일본에서 지은 별칭이 아닐까 추측됩니다.
 
바흐가 대위법과 교회음악의 수호자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그는 거리에서 연주하는 바이올리니스트의 막내아들로 태어났습니다. 바흐 집안은 200년 동안 50여 명의 음악가를 배출한 음악 가문이었습니다. 바흐가 태어난 튀링겐 지방에서 ‘바흐’는 ‘거리의 악사’를 가리키는 보통명사처럼 쓰였다고 하지요. 참고로 바흐의 원뜻은 ‘시냇물’이고요.
 
그는 동갑내기 음악가인 헨델이나 텔레만, 이탈리아의 비발디에 비해 인기가 없었고 사후에도 한 동안 무명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신에 대해서 확신을 갖고 있었습니다.
 
“내가 연주를 하는 이유는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음악가에게 들려주기 위해서다. 아마 그는 매번 그 자리에 없겠지만 그래도 나는 늘 그가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으로 연주한다.”
 
“나는 열심히 일했다. 누구나 나처럼 열심히 하면 똑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천재가 역사에 묻힐 리가 없지요. 사후 그의 음악은 여러 음악가에 의해 재해석되지요.
요하네스 브람스는 바흐를 재조명하는 데 크게 기여한 음악가입니다. 브람스는 바흐의 ‘골드베르크 변주곡’을 연주하면서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이 음악은 뭐라고 해야 좋을지, 마치 기름과 같다고나 할까? 바흐는 고통 받는 사람의 가슴을 어루만져주는 힘을 갖고 있다.”

 
바흐는 다양한 형식의 음악을 작곡하다가 시력이 약화돼 치료를 받던 중 뇌출혈로 숨졌습니다. 공교롭게도 똑같은 의사가 헨델의 눈도 멀게 했다고 합니다.
 
오늘 바흐의 음악을 들으면서 하루를 시작하는 것은 어떨까요? “사람은 젊을 때 배우고, 늙어서 이해한다”는 말의 뜻도 음미하면서….
     

뇌졸중 예방 10계명

바흐의 생명을 앗아간 뇌졸중, 옛날 먼 나라 음악가의 일만은 아닙니다. 지금도 수많은 사람들을 희생시키고 있지요. 뇌졸중으로부터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10가지 방법.
 
①고혈압 환자는 뇌졸중에 특히 취약하므로 혈압계를 집에 놔두고 수시로 혈압을 재며 신경 쓴다. 집 부근의 병원도 미리 알아놓는 것이 좋다.
②고혈압 환자가 자가 진단해서 약을 끊으면 뇌졸중이 오기 십상이다.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서 결정한다.
③당뇨병, 심장병, 고지혈증 환자도 조심해야 한다.
④이들 고위험군 환자는 가급적 매년 뇌 검사를 받는다.
④뇌동맥이 꽈리처럼 부풀어 오르는 ‘뇌동맥류’의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발견해서 치료받는다.
⑤담배는 무조건 끊고 간접흡연도 조심한다.
⑥과음을 피한다.
⑦매주 3일 이상 운동하며 음식을 골고루 적게 먹는 일반 건강수칙을 지킨다.
⑧싱겁게 골고루 먹는다.
⑨비만이라면 반드시 살을 뺀다.
⑩음악, 미술 감상을 비롯해서 취미생활을 즐긴다.
 
<도움말=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신경과 허지회 교수>

아사이베리 51% 할인

세계 각국의 언론에서 ‘슈퍼푸드’로 각광받고 있지만 만병통치약은 아닙니다. 항산화 효과는 너무나 유명하고 안젤리나 졸리, 미란다 커 등의 몸매를 지켜주는 비결로 알려지면서 다이어트식으로도 인기를 끌고 있지요. 항암 효과를 주장하는 논문도 잇따라 발표되고 있고요. 우리나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한국아사이베리의 제품을 ‘즐거운 값’에 가질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음악

오늘은 바흐의 익숙한 음악 세 곡 준비했습니다. 브람스가 극찬한 골드베르크 변주곡 가운데 아리아를 글렌 굴드의 연주로, G선상의 아리아를 정경화의 연주로, 첼로 모음곡 1번 중 ‘prelude’ 등 6곡을 므스티슬라프 로스트로포비치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 골드베르그 변주곡 아리아 [글렌 굴드] [듣기]
♫ G선상의 아리아 [정경화] [듣기]
♫ 첼로 모음곡 1번 [로스트로포비치]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