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의 숲’에서 빛나는, 가난하지만 넉넉한 문지영

대한민국 국민이 런던의 인간승리에 감동하고 있을 때 독일의 소도시 에틀링엔에서도 감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문지영이 제13회 에틀링엔 국제 청소년 피아노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하고 베렌라이터 특별상을 받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중국의 랑랑과 우리나라의 손열음을 배출한 권위 있는 대회에서 한국인으로는 2004년 김선욱 이후 8년 만에 1위 수상자가 나온 것입니다.
문지영의 수상이 뜻 깊은 것은 그의 삶이 올림픽 영웅들 못지않게 뜨겁기 때문입니다. 지영이는 전남 여수시에서 가난하게 자랐습니다. 부모님은 신체장애 때문에 기초생활보장을 받고 있습니다.

지영이의 부모님은 딸이 6세 때 ‘장애인의 아이’라고 왕따 당하지 않을까 걱정하다가 자신들은 밥을 굶을지언정 딸을 피아노학원에 보내기로 했습니다. 아이는 피아노에 미쳐버렸습니다. 학원에서 몇 시간을 연습하고 집에 와서는 종이에 건반을 그려놓고 ‘음~음~음~’하며 두드렸습니다. 부모는 딸의 여섯 살 생일에 낡은 중고 피아노를 선물했지만 내심 불안했습니다. 이러다가 상처의 씨앗을 뿌리는 것이 아닐까?

딸은 나가는 콩쿠르를 휩쓸었습니다. 초등 6학년 때 선화음악콩쿠르에서 대상을 차지한 덕분에 서울의 명문 선화예중에 우선 입학할 기회가 왔지만 그럴 수 없었습니다. 가난 때문에 도저히 입학할 수가 없었습니다. 지영이는 부모님에게 괜찮다고, 부모는 지영에게 미안하다고 서로 다독이면서 속으로 얼마나 많은 눈물을 흘렸을까요?

지영이는 낮엔 학교 공부를 하고 밤엔 낡은 피아노를 쳤습니다. 코피를 쏟기 일쑤였다고 합니다. 중학교 입학 1년 뒤 학교를 그만 두고 집에서 공부와 피아노에 매달렸습니다. 검정고시로 교과과정을 마쳤습니다. 집의 피아노는 소리에서 한계가 있기 때문에 학원과 교회를 돌아다니며 피아노를 쳤습니다.

그런 노력으로 2009년 4월 폴란드에서 열린 아르투르 루빈슈타인 국제청소년콩쿠르에서 공동 1위를 하더니 그해 8월 한국메세나협의회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최한 ‘현대기아차 아트드림 콩쿠르’에서 대상을 차지해서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의 김대진 윤유진 교수에게 배울 기회를 얻었습니다. 한국메세나협의회는 기업이 문화예술 지원을 통해 사회에 공헌하도록 이끄는 일을 합니다. 지영이는 올해 3월 한예종의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 입학했습니다. 한예종 발전재단 이사회는 4월에 지영에게 실력에 걸맞은 피아노를 사주기로 결정했습니다.

지영이가 참가한 에틀링엔 콩쿠르는 251명이 지원했고 녹음심사를 통과한 108명이 실력을 겨뤘습니다. 지영이가 1등, 일본과 중국 피아니스트가 2, 3위였고 지영이보다 두 살 많은 우리나라의 또 다른 영재 김명현이 4등을 차지했습니다. 심사위원단은 “문지영의 음악적 상상력은 17세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놀랍다”고 감탄했습니다.

스승인 김대진 교수는 “지영이의 음악에는 어른스러운 깊이가 녹아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넷 클래식음악동호회 ‘슈만과 클라라’의 한 회원(아카키)은 그러께 6월 금호아트홀 영재콘서트에서 지영이의 음악을 들은 느낌을 카페에 올렸습니다.
그 음악애호가는 지영이의 ‘홈스쿨’ 학력이 눈에 들어와 공연장을 찾았다고 합니다. 그는 “모차르트를 모차르트답게, 베토벤을 베토벤답게 연주한다”면서 “베토벤의 심각함을 아는 듯하고, (체력적으로도) 정말 강한 아이”라고 평했습니다.

그는 “리사이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화환 하나 없었고, 공연 뒤 몸이 불편해 보이는 할머니와 어머니와 함께 있는 모습을 멀리 바라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환경 때문에 영재의 날개가 꺾이면 안 되는데, 언제까지나 해맑게 웃는 피아니스트가 되었으면 한다”며 포스팅을 마무리했습니다.

지영은 언제나 해맑게 웃을 겁니다. 그에겐 삶에 대한 긍정적 에너지가 있습니다. 마음의 바탕엔 불편한 몸으로 서울과 여수를 오가며 딸을 뒷바라지한 어머니의 사랑이 깔려 있습니다. 어머니는 “부모로서 뒷받침을 제대로 못해 언제나 미안한 마음인데 딸은 한 번도 내색조차 않았다”며 딸을 대견해 했습니다.
지영의 얘기를 전하면서 거꾸로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가난 때문에 꿈을 접어야 했을까 생각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그러나 확실합니다. 탁월함은 모든 차별을 뛰어넘는다고 했던가요? 꿈을 버리지 않고 끝까지 추구하면 그 꿈은 이뤄진다는 사실. 오늘 그것을 보여준 지영 양에게 다시 한 번 축하와 감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천재에 대한 명언

①천재는 해야 할 일을 하고 재주꾼은 할 수 있는 일을 한다. -리턴 백작
②당신의 정신을 위대한 사상으로 기르라. 영웅을 믿어야 영웅이 된다. -벤자민 디즈렐리
③새로운 인재가 출현했다는 것은 그의 주위에 그를 파멸시키기 위한 바보들의 음모가 벌어진다는 사실을 통해 알 수 있다. -조나산 스위프트
④천재는 노력하기 때문에 어떤 일에도 탁월하다. 그러나 천재는 탁월하기 때문에 그 일에 노력하는 것이다. -윌리엄 해즐릿
⑤역경은 천재를 드러내지만, 번영은 천재를 숨긴다. -호라티우스
⑥천재성은 고통을 참고이기는 탁월한 재능을 가리킨다. -사무엘 버틀러
⑦천재란 노력을 계속할 수 있는 재능이다. -토머스 에디슨
⑧평범한 사람들이 중도에 포기하는 일을 천재들은 창조적인 사고력과 탐구욕을 무한히 펼쳐 기적을 낳는다. -발타자르 그라시안
⑨굳은 인내와 노력이 없었던 천재는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다. -아이작 뉴턴
⑩재능은 고독 속에 이루어지며, 인격은 세파 속에서 이루어진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제 378호 건강편지 ‘키신의 천재성’ 참조>

마음 건강 챙겨드립니다

코메디닷컴과 강동경희대병원은 스트레스에 지친 한국인을 위해서 ‘5분 명상 동영상’을 준비했습니다. 한국인의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명상이 아픈 마음을 다스리고 고통을 누그러뜨린다는 것 역시 입증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명상에 입문하려면 귀한 시간과 돈을 마련해서 전문교육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명성의 세계에 선뜻 다가서지 못하는 사람에게 언제 어디서나 상황별로 명상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동영상을 마련한 것입니다. 병원에서 명상으로 마음의 병을 치료하고 있는 강동경희대병원 김종우 교수의 지시에 따라서 마음을 집중하시면 곧 마음이 건강해지는 것을 느끼실 겁니다. 휴대전화, PC 무엇이든지 가능합니다. 핵심은 실천입니다. 자, 함께 마음의 건강을 찾아 떠날까요?

오늘의 음악

오늘은 문지영양의 연주를 꼭 듣고 싶은데, 온라인에서 아무리 찾아도 찾을 수가 없네요. 대신 지영이가 모델로 삼고 있다는, 러시아의 피아니스트 에밀 길렐스의 연주곡을 들려드리겠습니다. 길렐스의 독주로 베토벤 폭풍소나타 3악장과 라흐마니노프 프렐루드 Op 23 5번을 듣겠습니다. 셋째 곡은 차이코프스키 피아노협주곡을 프리츠 라이너가 지휘하는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으로 들려줍니다.

♫ 베토벤 폭풍소나타 3악장 [에밀 길렐스] [듣기]
♫ 라흐마니노프 프렐루드 Op23 [에밀 길렐스] [듣기]
♫ 차이코프스키 피아노협 1-3 [에밀 길렐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