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의 계절, 여름철 모발 관리법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탈모가 악화하기 쉬운 여름이다. 강한 햇볕은 피부에 그렇듯이 모발에도 손상을 입힌다. 고온다습한 날씨 탓에 피지 분비가 늘어 세균이 창궐하기 쉽다. 수영장의 염소, 바닷물의 소금기 역시 해롭다.

어떻게 해야 머리를 단정하게 유지할 수 있을까? 머리카락이 빠지거나 푸석해지는 걸 막을 방법은 뭘까? 미국 건강 정보 매체 ‘웹엠디’가 정리했다.

◆ 다듬기 = 여름이 시작되면 갈라진 머리끝을 잘라내는 게 좋다. 너무 아까워하지는 말 것. 머리카락은 생각보다 금방 자란다. 여름에는 더욱. 피부과 전문의 제시카 크랜트 박사에 따르면, 늦봄부터 여름까지는 머리카락의 ‘성장기’이기 때문이다.

◆ 모자 = 외출하기 전에는 늘 머리에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는 제품을 바를 것. 머리카락이 끊어지고 부스러지는 것뿐 아니라 염색한 색깔이 바래는 것도 막아준다.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다면 아예 모자를 쓰는 게 좋다. 챙이 넓은 디자인을 고를 것. 그래야 머리카락, 두피는 물론 귀도 보호할 수 있다.

◆ 적시기 = 수영장에 들어가기 전에는 머리를 흠뻑 적시는 게 좋다. 머리카락이 깨끗한 물을 머금고 있다면 염소 등 화학 물질을 덜 흡수할 것이기 때문이다. 수영장에서 나온 다음 깨끗하게 헹궈야 하는 건 말할 필요도 없을 것. 바다에서 놀 때도 마찬가지다.

◆ 바람 = 여름에는 평소보다 자주 머리를 감게 된다. 보습 성분이 충분한 샴푸와 린스를 사용할 것. 머리는 바람에 말리는 게 좋다. 그러나 습기 또는 시간 때문에 드라이어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면? 뜨거운 바람 대신 차가운 바람을 쐬도록 한다. 열을 이용하는 컬링 도구는 되도록 멀리하는 게 현명하다.

◆ 두피 = 일주일에 한 번은 두피에 쌓인 화학 물질이나 헤어 관련 제품 잔여물을 씻어낼 것. 라벨에 ‘클래리파잉’ ‘안티 레지듀’ 등의 표기가 있는 샴푸를 사용해 머리를 감으면 된다. 보습과 영양을 위해 마무리는 트리트먼트로 하는 게 좋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