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긴 음식에 설탕 음료 한 잔!’ 심장돌연사 부른다(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심혈관 건강에 있어 식단이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추가적인 증거가 발표됐다. 튀긴 음식과 설탕이 든 음료를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이 돌연심장사에 더 많이 노출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것.

미국 ‘메디컬뉴스투데이’ 보도에 의하면 버밍햄 앨러바마대 연구팀은 전국 뇌졸중연구 코호트의 지역적 인종적 차이에 대한 연구로부터 데이터를 도출했다. 2003~2007년 사이에 연구에 참여한 45세 이상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백인 성인 중 일부를 제외한 2만명 넘는 사람의 식생활을 분석했다. 이 중 33%는 흑인, 56%는 여성이었다.

연구팀은 참여자들에게 10년 동안 약 6개월 마다 연락을 시도했고, 이를 통해 식단의 패턴과 돌연심장사 등 심혈관 질환을 기록했다. 그 결과 401건의 돌연심장사가 발생했다.

미국의 남부스타일 식단은 주로 튀김, 설탕이 든 음료, 가공육과 내장, 달걀 등 기름진 음식이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이 연구에 따르면 남부 스타일 식단을 고수한 사람들이 이와 거리가 먼 식단을 유지한 참여자들에 비해 돌연심장사 위험이 46% 더 높았다. 한편, 채소 과일 통곡물 생선이 풍부한 지중해 식단 패턴을 유지한 참여자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보다 돌연사 위험이 26% 낮았다.

주요 저자인 제임스 M 시카니 교수님에 의하면 “이 연구는 본질적으로 관찰 연구이지만 식단이 돌연심장사에서 수정 가능한 위험 요소일 수 있다는 것, 동시에 식단을 개선하면 어느 정도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심장학회지에 실렸다.

이번 연구에서 참여자의 56%는 남동부에 살고 있었다. 이 지역은 1940년대부터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률이 정상보다 높아서 ‘뇌졸중 벨트’로 알려져 있다.

시카니 교수는 튀김과 설탕 든 음료를 주로 먹었던 사람들에게 식단의 갑작스런 변화보다 점진적인 개선을 제안한다. 예를 들어, 매일이 아니라 1주일에 2, 3번 고기를 먹되 한번 먹을 때 양을 줄인다, 매일 마셨던 설탕 든 음료는 수를 줄인다,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먹는 대신 1주일에 하루이틀 생선을 추가하는 식이다. 대대적인 변화가 아니라 이렇게 작은 변화를 실천하는 것이 지속가능한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이보현 기자 together@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보노

    커피에 설탕빼고 드세요.
    아메리카노 말고는 절대 금지
    콜라보다 설탕 더 많이 들어갑니다.
    믹스커피도 콜라보다 설탕 더 많이 들어갑니다.

  2. 하아..

    ‘아뿔싸 산소 호흡하면 죽음을 불러올 수 있다?!’
    차라리 이렇게 제목을 정하지?

  3. 개평범한

    맛을 누리지 못하고 오래살바엔 온갖 맛을 누리고 강하고 짧게 사는게 낫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