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 “영유아 독감 68.4% 감소”

사노피 파스퇴르 4가 독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가 3세 미만 영유아에서 예방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했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29일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박씨그리프테트라주 국내 출시 1주년 기자 간담회를 열고 3세 미만 영유아를 대상으로 한 대규모 글로벌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생후 6개월~35개월 영유아 5400명을 대상으로 1년 9개월간 진행한 임상 결과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만 6개월 이상 만 35개월 이하 영유아에서 백신 유사 바이러스주에 의한 인플루엔자를 68.4%까지 감소시켰다. 또 모든 A형 및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50.98%까지 감소시켰다.

박씨그리프테트라는 이 연구 결과를 통해 지난 6월 15일 생후 6개월 이상 전 연령에서 접종할 수 있는 적응증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 받았다.

박씨그리프테트라주는 A형 바이러스 2종과 B형 바이러스 1종만 포함했던 기존 3가 독감 백신과 달리 B형 바이러스 1종을 추가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주에 의한 감염을 보다 광범위하게 예방한다.

사노피 파스퇴르 김희수 상무는 “그동안 부작용이 상대적으로 많았던 전세포백신이 사용되다 보니 영유아에게는 0.25밀리그램을 투여해야 한다는 관행이 있었다”며 “이전 데이터를 보면 2세 미만 아이에게 0.25밀리그램을 투여했을 때 효과가 40% 정도에 불과했고 생후 1년 영유아의 경우 예방 효과가 더 낮았다”고 말했다.

김 상무는 “0.5밀리그램 투여 허가를 받으려면 대규모 임상을 해야 한다. 그 필요성에 대해 논의가 되고 있던 차에 4가 백신이 개발됐다”며 “4가 백신 개발 과정에서 0.5밀리그램을 투여하는 임상 시험을 진행해 효과가 있다는 것을 충분히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사노피 파스퇴르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사노피 파스퇴르는 전 세계 독감 백신 40%를 공급하고 있다”며 “지난해 프랑스에서 독감 백신 제조 시설을 첨단화했고, 올해(2018년) 체계적인 시스템을 통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 한국에 박씨그리프테라주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JV_PHOTO/gettyimagesbank]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