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의료원, 스웨덴 웁살라대학과 심포지엄 개최

한림대학교의료원은 5월 4일 스웨덴 웁살라대학교의 루드벡홀에서 ‘바이오마커

: 기초연구에서 임상까지’를 주제로 ‘제4회 한림-웁살라 국제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기초의학 분야의 명문인 스웨덴 웁살라대학과 학술교류를 위해 개최되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바이오마커(생체표지물질)에 관한 주요 이슈를 주제로 암, 감염성

질환, 심혈관질환, 부인과질환, 치매 등 각종 난치병 분야에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공유하게 된다.

바이오마커는 DNA, RNA, 대사물질, 단백질 등의 분자적 패턴을 근거로 한 유전자

정보로, 생명체 내에서 유전적 또는 후생유전적 변화의 영향으로 유발된 각종 질환들을

감지하는 지표로 사용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유럽 신경내분비종양네트워크(ENET)의 설립자인 쉘 오베뤼(Kjell

Öberg) 교수, 알츠하이머병의 유전적 임상 체계를 확립한 라스 란펠트(Lars

Lannfelt) 교수, 노벨상 수상자 선정기관인 스웨덴 왕립과학아카데미와 유럽 분자생물학기구(EMBO)의

회원으로 활동 중인 울프 란데그렌(Ulf Landegren) 교수 등이 참석하여 연구 동향과

결과를 발표한다.

이혜란 한림대의료원장은 “2008년부터 매년 양국에서 개최된 세 번의 심포지엄을

통해 기초에서 임상에 이르는 의학분야의 이슈에 대해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었다”며

“웁살라대학과의 교류를 통해 세계적인 의료․연구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