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완경

[셀럽헬스] 방송인 안선영 조기폐경

건물주 된 안선영, “난소 나이 55세, 조기폐경 왔다”…어땠길래?

안선영(48)이 스트레스로 인해 조기 폐경을 진단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4인용식탁’에는 CEO 겸 방송인 안선영이 출연해 절친한 배우 정가은, 송진우, 양소영 변호사를 사옥으로 초대했다. 그는 “사옥을 세운지 1년이 됐다"고 밝혔고, 게스트들은 건물 첫돌을 축하하는 떡을 나눠 먹었다. 정가은은 “내 명의의 건물이 생긴…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률 감소 효과 거의 없어...완경기 여성 뼈 건강은 중요

영양제 단짝, 비타민D-칼슘…암 위험은 줄지만 ‘이것’효과 없다고?

함께 섭취하면 특히 여성 건강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비타민 D와 칼슘, 이 두 영양소가 완경기(폐경기)가 지난 여성에게 꼭 필요하기는 하나 이를 보충하기 위한 영양제 섭취가 수명 자체를 늘릴 만큼의 효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암 사망률 줄고, 심장병 사망률 늘어 최근 《내과학 연보(Annals of Internal Medicine)》에…

'유방 밀도' 활용해 심혈관질환 예측 정확도 높여

여성 사망원인 2위 심혈관 질환…유방 검사로 예측?

심혈관질환은 여성 사망원인 중 암에 이어 2위에 해당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완경(폐경) 시기인 50~60대에서 심혈관 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심혈관 보호 기능이 있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의 분비가 줄어드는 탓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강북삼성병원 공동 연구진이 유방암 검사 결과를 통해 10년 후 심혈관질환 위험도를 예측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중금속 노출 많은 여성, 난소 나이 많아...채소나 과일 먹고 물 많이 마셔야

女난소 빨리 늙는 이유?… ‘이것’ 많이 노출되면 ‘난소 나이’ 많다

중금속에 계속 노출되면 여성의 난소 노화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임상 내분비학 및 대사(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중금속에 노출된 중년 여성의 경우 같은 나이대 여성에 비해 난소 나이가 많은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소변 검사 결과 비소, 카드뮴,…

스테이로드 장기 복용 피하고 정기적 골밀도 검사 필요

장 고치는 스테로이드 약물…오래 쓰면 뼈에 무슨 일?

크론병 등 염증성 장 질환을 앓는 환자의 척추 골절 위험이 높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스테로이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하면서 합병증으로 골다공증이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은평성모병원의 연구 결과다. 2008~2018년 염증성 장 질환 환자 3만3778명과 일반인 10만1265명의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이들 사이의…

母에게 기증받은 분변 직접 이식 후 갱년기 증상...어머니의 호르몬도 흡수 가능성

엄마의 ‘똥(변)’을 장에 이식한 아들…폐경기 증상이 찾아왔다고?

어머니의 분변을 ‘셀프’로 이식 받은 후 어머니의 폐경기 증상을 함께 경험했다는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최근 영국 매체 ‘더선(The Sun)’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찰리 커티스라는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남성은 어머니에게 기증받은 분변을 집에서 직접 이식한 후 앓고 있던  크론병의 증상이 없어졌지만 다른 증상을 얻었다. 갱년기 여성에게 찾아오는…

우울증, 스트레스, 변비 등으로 인해 갱년기 증상 악화할 수 있어

“엄마, 배변 잘 봐요?”…변비 있으면 갱년기 훨씬 더 괴로워

갱년기 여성에게 변비와 스트레스가 신체적, 심적으로 괴로운 시기를 더욱 힘들게 하는 요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폐경(완경) 학회지(The Journal of the Menopause Societ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 수준, 불안감이나 우울증이 있는 경우, 변비 등이 갱년기 증상 악화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0년간 추적관찰 결과

생리 끝 완경되면… “女 잇몸 염증 위험 높아진다”

완경 이후 여성은 완경 전보다 치주염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치과치주과 방은경 교수와 박기열 전공의는 2001년부터 2020년까지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에 내원한 환자 중 연구 조건에 부합하는 2만9729명을 대상으로 최대 20년간 코호트 추적관찰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치주염 발병 여부를 분석하고,…

완경 후 ‘이것’ 있는 女, 난소암 2배 높아 (연구)

다낭성난소증후군이 있다고 해서 난소암에 걸릴 위험이 더 크지는 않지만 완경기(폐경기)를 지나면 상황이 달라진다. 완경 후 여성이 다낭성난소증후군이 있다면 난소암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 암 연구 센터(Danish Cancer Research Center)와 허를레브병원(Herlev Hospital)은 1940년 1월…

한 번 골절되면 재발도 잦아

여성 환자 비율 90%…골다공증 위험한 이유는?

골다공증은 고령일수록, 폐경이 지난 여성일수록 생기기 쉽다. 다만 실제로 발생하기 전까지는 증상이 없어 ‘침묵의 질환’으로 꼽힌다. 한번 골절이 발생하면 재골절의 위험도 커져 조기 진단과 식습관·생활습관 교정이 필요하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뼈의 강도와 밀도가 떨어져 골절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 오해와 달리 뼈는 성장이 멈춰 있는 조직이…

[오늘의 건강] 과일과 채소 충분히 먹고 규칙적인 운동해야

‘월경의 날’…현명하게 완경 준비하려면?

전국이 흐린 가운데 곳곳에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영서북부·서해5도 20~60㎜, 강원도·충청권 5~40㎜, 남부지방·제주도·울릉도 및 독도 5~20㎜다. 아침 최저기온은 16~20도, 낮 최고기온은 20~25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매년 5월 28일은 ‘세계 월경의 날’이다. 독일의 비영리단체 ‘워시 유나이티드(WASH…

“완경 후 열감 심하면 대사증후군 위험 ↑”

완경(폐경) 후 심한 열감(안면홍조)을 경험하는 여성일수록 대사증후군과 고혈압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심한 열감 증상이 있는 여성에 대해 완경기의 호르몬 대체 요법 사용의 중요성을 시사한다. 그리스 아테네대 연구진은 최근 완경기를 겪은 40~65세의 건강한 여성 82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생리 불규칙해지며 호르몬 분비 변화하는 '완경이행기'

생리가 점점… 폐경 전조 증상 7가지

완경이행기(perimenopause)는 생리가 불규칙해지면서 완경(폐경)으로 이어지는 시기를 말하는데, 이 시기에는 생리를 조절하는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분비가 점점 적어진다. 연속으로 12개월 동안 생리가 없다면 완경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면 현재 내가 완경기로 접어들고 있는지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미 건강정보 매체…

대기질이 나이보다 요추에 2배 더 영향

대기오염, 뼈에 ‘구멍’ 더 낸다 (연구)

대기 오염물질이 완경 후 여성의 뼈 손상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영향은 허리 부위인 요추에서 가장 뚜렷하게 나타났으며, 아산화질소가 요추에 미치는 손상은 정상적인 노화가 미치는 영향에 비해 두 배가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컬럼비아대 메일맨 공중보건대 연구진은 완경 후 여성 16만 1808명이 포함된 여성 건강…

완경 전 비알코올성 지방간, 2형 당뇨 유발률 '4.6배'↑

술 안 먹는 젊은 여성도 ‘지방간’ 주의보, 왜?

젊은 여성일 경우 술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지방간과 당뇨병을 더욱 주의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년의 주당에게나 흔할 법한 이들 질환이 상대적으로 '완경 전 여성'에게 더욱 위험하다는 분석이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데이터관리센터 장유수·류승호 교수와 김예진 연구원은 성별과 완경 여부에 따른 '비알코올성 지방간'의 '제2형 당뇨병' 발병…

심장이 걱정?…잘 살펴야 할 6가지

심장마비나 뇌졸중 등 심장이나 혈관에 영향을 미치는 심혈관계 질환은 문제가 생겨도 눈으로 확인할 수가 없다. 평소 어떤 위험 요인이 있는지 알고 있으면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심장 건강을 위한다면 잘 살펴봐야 할 것들, 아일랜드 일간지 ‘아이리쉬 이그재미너(Irish Examiner)’가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소개했다. 대기오염 =…

여성호르몬 감소에 척추 관절 지탱하는 힘↓

갱년기 여성, 혈관·골다공증 말고도 ‘이 병’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6일 공개한 ‘척추관 협착증’ 진료 현황에 따르면 환자의 93%는 50대 이상이었고, 여성이 62%를 차지했다. 폐경 이후 급격한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 감소는 척추 관절을 지탱하는 힘을 떨어뜨려 척추 질환 위험을 키운다. 갱년기 여성에 혈관병, 골다공증에 이어 또 다른 고통을 안기는 것이다. 갱년기 여성의 척추 건강에 대해 알아보자.…

혈액 검사로 폐경(완경) 여부 알 수 있어

내가 폐경(완경)일까?…알아보는 방법

중년 여성들은 생리가 끊기면 폐경(완경)일 거라고 생각한다. 폐경은 난소에서 난자 생성이 중단되고 신체에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이 적게 만들어질 때 발생한다. 45세 이상이고 1년간 계속 생리를 하지 않고, 임신이나 호르몬 치료 등 다른 요인이 없다면 폐경으로 본다. 45세 이하이고 홍조, 기분 변화, 피로 등 갱년기 증상도 없는데 생리가…

갱년기에는 호르몬 변화로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

약해진 뼈, 근육 감소…여성 갱년기 극복법

40~50대가 되면, 여성의 난소는 노화되어 기능이 떨어지고 배란과 여성호르몬의 생산이 멈추게 된다. 대개 1년간 생리가 없을 때 완경(폐경)으로 진단한다. 이런 변화는 보통 40대 중후반에서 시작해 점진적으로 진행된다. 여성 갱년기란 ‘완경 전후 10년’을 말한다. 예를 들어, 50세에 완경이 된다면, 보통 45세부터 55세를 갱년기라고 보면 된다.…

서울대 강대희 교수팀, 9년간 7만 명 추적 연구

완경 후 ‘OO 관리’, 유방암 위험도 낮춘다

꾸준한 혈압 관리가 유방암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규모 추적 연구로 중년 여성에의 높은 최저혈압(이완기 혈압)치가 유방암 발병 위험도를 가리킬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강대희 교수 연구팀은 40~69세 여성의 이완기 혈압과 유방암 사이의 연관성을 추적했다. 연구팀은 2004~2013년 7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