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반려견

정신건강에 해로운 습관 5

매일 일상에서 반복되는 작고 사소한 행동들이 실은 우리의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습관들이 쌓여 건강에 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 정신건강도 예외가 아니다. 미국 의료포털 웹엠디에 의하면 우리가 인지하는 것보다 정신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주는 일상의 요인들이 있다. …

심장 위험 높이는 뜻밖의 요인 6가지

평소 조깅을 좋아하고 달고 짠 음식은 피한다. 흡연은 절대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심장병 걱정은 필요 없다? 안타깝게도 건강한 생활을 하고 있어도, 뜻하지 않은 요인이 심장 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비만, 운동 부족, 흡연,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나쁜 식습관, 스트레스, 가족력 등이 심장…

반려견 키우면 건강에 좋은 점 4

최근 사람이 개에게 물려 사망하는 등의 사건이 발생하면서 산책 나온 반려견이 곱지 않는 눈길을 받기도 한다. 야외 활동 시에는 인식표, 목줄, 입마개를 착용시키는 등 안전 조치를 철저히 취해야 한다. 이렇게 관리를 잘하면 귀엽고 충직한 반려견은 주인에게 웃음을 가져다 줄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여러…

운동 못지않게 효과 있는 6가지 활동

운동을 한다고 하면 일주일에 3번은 헬스클럽에 가거나 해가 뜰 때 하는 조깅 등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요즘은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실내운동시설 이용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무더운 날씨 때문에 밖에서 하는 운동도 쉽지 않다. 하지만 이미 당신이 일상생활에서 하고 있는 신체 활동 중에는…

개도 화상 입고 더위 먹어…특히 열에 취약한 종은?

사람뿐 아니라 반려동물도 여름철 열 관련 질환에 걸릴 수 있다. 반려견이나 반려묘 등과 함께 사는 사람은 여름철 동물의 건강관리에 꼼꼼하게 신경 써야 하다. 사람은 피부 표면에 털이 많지 않기 때문에 햇빛에 취약하다. 하지만 털이 있는 동물이라고 해서 볕에 타지 않는 것은 아니다. 또한, 반려동물은 스스로 냉장고에서 시원한 물을 꺼내 마시거나 에어컨을…

더위 잘 타는 견종 따로 있다?

개는 일반적으로 추위에 강하지만, 더위에는 취약합니다. 폭염은 반려견에게도 혹독한 시련이죠. 하지만 개 중에서도 더위에 더욱 취약한 견종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개 중에서 덩치가 크거나, 얼굴이 납작한 견종 혹은 나이가 많은 경우 더욱 더위를 많이 탄다고 합니다.…

개 쓰다듬으면 스트레스 줄어든다 (연구)

개를 쓰다듬으면 불안이 줄어들고 사고 기능이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주립대학교 패트리샤 펜드리 교수팀은 스트레스로 지친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료견에 초점을 맞춘 스트레스 관리 프로그램이 기존의 정보, 교육 중심의 프로그램보다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개를 쓰다듬는 행위가 학생들의 스트레스를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는 얘기다.…

개도 사람처럼 ‘맥락 있는 질투심’ 느낀다 (연구)

질투심은 인간의 보편적인 감정 중 하나다. 이는 사회적인 맥락 내에서 발현되는 감정인데, 같은 맥락에서 개들도 질투심을 표현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질투심은 사회적 위협 요인을 감지하기 위해 형성된 감정으로 해석된다. 자신의 연인과 시시덕거리는 상대를 보면 질투심이 들게 되는데, 이는 자신과 연인 관계를 위협하는 요인을 감지했다는 의미다. 최근…

늙은 개가 어린 개보다 더 사나운 이유는?

개가 짖거나 달려들고 입질하는 건 노화로 인한 통증과 두려움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헬싱키 대학교 등 연구진은 온라인 설문을 통해 다양한 품종과 연령대의 개 9,000마리를 분석했다. 늙은 개가 젊은 개보다 공격적이었다. 노화와 통증이 원인으로 꼽혔다. 관절염이나 심장 질환을 앓을 경우 통증 탓에 예민해져 사소한 접근이나 접촉에도…

반려견이 아이의 행동을 따라 하는 까닭 (연구)

자녀가 있는 가정에서 키우는 반려견은 개 주인의 아이와 행동을 일치시키려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리건 주립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반려견은 아이들이 움직일 때 함께 움직이고, 멈추면 자신들도 멈추는 성향을 보였다. 연구에 따르면 반려견은 아이들 곁에 머무르고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진은 개들이 아이들과…

코로나19 감지에 활용되는 의외의 수단 2가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돼도 경증이나 무증상에 그치면, 감염 여부를 인지하기 어렵다. 무증상이나 가벼운 증상에 그치는 것 자체는 다행이지만, 무증상 환자 역시 주변에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는 만큼 주변으로의 바이러스 확산이 우려된다. 이로 인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두 가지 수단이 주목받고 있다. 하나는…

반려견과 18개월 아기의 공통점은?

반려견은 갈비 뼈다귀를 좋아하고 주인은 치킨을 좋아한다면, 주인과 외출나간 개는 갈빗집과 치킨집 사이에서 망설일까? 아니면, 갈빗집 앞에서 멍멍대며 주인에게 호소할까? 주인이 치킨을 좋아한다는 표시를 자주 내비치면, 개가 자기 욕구를 누르고 두 집 사이에서 눈치 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개의 인지 행동이 자기 욕구에만 따르지…

개의 입맛을 돋우는 냄새 따로 있다 (연구)

개들이 사료를 맛있게 먹는 모습은 기특하면서 애잔하다. 매일 똑같은 사료를 줘도 불평하지 않고 매번 맛있게 먹어 치운다. 그러나 개도 취향이 있다. 특히 음식의 냄새에 민감하다. 중국 지앙난 대학교 연구진이 개들이 어떤 냄새가 나는 사료에 끌리는지 실험했다. 아직 예비적 연구 단계여서 실험에 참여한 개는 비글 성견 6마리에 불과하지만, 결과는…

어려서 개 키우면 조현병 위험 ↓(연구)

어려서 개를 키운 사람은 자라서 조현병을 앓을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양이를 키우는 것은 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연구진은 조현병 환자 396명, 조울증 환자 381명, 그리고 건강한 성인 594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했다. 내용은 어릴 때 개나 고양이를 키운 적이 있는지, 키웠다면 몇 살부터였는지,…

개에게 물렸을 때, 지혈보다 중요한 건 ‘상처 씻기’

최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35개월 된 여아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던 개에 물려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아이의 허벅지는 흉터가 남을 정도의 상처를 입었다. 이처럼 반려견으로 인한 사고가 잊을만하면 한 번씩 터지고 있다. 작게는 가벼운 상처에서 크게는 인명사고로 발전하는 만큼 많은 주의와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강형욱 “아이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해야”…개에게 물렸을 때 응급처치법은?

최근 경기도 용인에서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아를 무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문제의 폭스테리어에 대해 “안락사 시키는 것이 좋다"는 의견을 전했다. 강씨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보듬TV’를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면서 “이 개를 놓치면 분명히 아이를…

반려견 키우는 노인, 낙상 주의

개를 키우는 사람이 더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개와 함께 살면 스트레스가 완화되고, 산책 등을 통해 함께 운동하는 시간이 늘기 때문이다. 그러나 밝은 면 뒤에 그늘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개를 키우는 노인들이 개와 산책하다가 넘어져 골절 등 낙상을 당할 위험이 큰 것으로…

건강하려면, ‘마음’을 먼저 다스려라

새해를 맞아 여러 결심을 했을 것이다. 술을 끊고, 일주일에 세 번 이상은 근력 운동을 하고, 탄수화물을 줄이고... 그러나 너무 많은 계획은 오히려 작심삼일에 그치는 요인이 된다. 만약 건강을 위해 단 한 가지만을 해야 한다면? 무엇을 골라야 할까? 영국의 BBC가 전문가들의 조언을 소개했다. ◆ 마음= 건강, 하면 우선 몸을 떠올리기…

[바이오워치]

지엔티파마, 중국과 반려견 치매 신약 조기 상업화 추진

지엔티파마는 최근 중국 항주 레둔 테크놀로지와 반려견 치매 치료 신약 후보 물질 AAD-2004 임상 및 생산 판매를 위한 MOA(합의 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엔티파마가 개발한 AAD-2004는 치매의 원인인 뇌신경 세포 사멸 및 아밀로이드 플라그의 생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활성산소와 염증을 동시에 억제하는 다중 표적 약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