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가난

관절염 예방과 관리를 위한 6대 생활 수칙

관절염에 걸리면 가난해질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시드니대학교 연구팀은 2007년부터 5년간 21세 이상의 호주 남녀 4000여명을 대상으로 관절염과 개인경제 간의 상관성에 대해 연구를 했다. 그 결과, 관절염에 걸린 여성은 가난해질 가능성이 관절염에 걸리지 않는 여성에 비해 51%나 높은 것으로…

저소득층, 고소득층보다 더위에 40% 더 노출 (연구)

기후변화가 가장 가난한 사람의 건강에 더 혹독한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보여주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지질물리학회(AGU) 학술지인 《지구의 미래》에 게재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5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아이다호주에 있는 보이시주립대의 모이타비 사데그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의 조사…

“불우한 어린 시절이 뇌 구조를 바꾼다”

어린 시절 가난을 경험한 아이들은 폭력에 노출되거나, 적절한 사회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미국 미시간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불우한 아동기를 거친 아이들의 두뇌는 청소년기에 변화가 일어나 외부의 위협에 반응하는 방식이 변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다만 적절한…

“한국 소녀, 운동량 세계 최저”

운동은 몸과 마음, 양쪽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입니다. 특히 성장 과정에 있는 청소년들에게 운동은 아주 중요하죠.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청소년들의 운동 부족은 국가를 막론하고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입니다. 그중 한국 소녀들의 운동 부족은 더욱…

학대받은 아이, 세포 노화 빠르다 (연구)

학대받거나 폭력에 노출된 아이들이 사춘기를 더 일찍 맞는 등 생물학적으로 조숙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등 연구진은 기존 연구 80건에서 11만여 명을 분석한 결과, 폭력에 노출되거나 학대를 당한 아동들은 세포 노화 속도가 그렇지 않은 아이들보다 빨랐다. 염색체의 끝에 있는 말단 소립, 텔로미어의 길이가 짧았던 것. 노화가…

불우한 어린 시절이 뇌 구조를 바꾼다 (연구)

어린 시절 가난을 경험한 아이들은 폭력에 노출되거나, 적절한 사회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 미시간 대학교 연구진에 따르면 불우한 아동기를 거친 아이들의 두뇌는 청소년기에 변화가 일어나 외부의 위협에 반응하는 방식이 변할 수 있다. 다만 적절한 사회적 지원이 이뤄진다면 어린 시절 받은 스트레스가 남기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할 수…

가난한 자가 심장병 걸리는 건 왜 당연한가(연구)

가난한 사람은 부자보다 병에 더 잘 걸린다는 말은 슬프지만, 진실에 가깝다. 심장병도 예외는 아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스위스 로잔대학교 연구진dl 유럽의 성인 11만 명의 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소득이 적은 이들은 많은 사람보다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50%나 더 컸다. 성별로는 저소득 남성이 고소득층보다 관상동맥질환에…

한국 소녀, 운동량 세계 최저(연구)

운동은 몸과 마음, 양쪽의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다. 특히 성장 과정에 있는 청소년들에 운동은 중요하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청소년들의 운동 부족은 국가를 막론하고 점점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연구진은 2001년과 2016년에 146개국 청소년 160만 명에게 설문을 진행했다. 청소년들의 나이는…

부자가 10년 더 산다 (연구)

영국에서 가장 가난한 계층은 부유한 계층보다 10년 정도 빨리 죽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임페리얼 컬리지 런던 연구팀은 영국 통계청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2001~2016년, 잉글랜드에서 발생한 총 765만 명의 죽음을 분석했다. 그 결과 부유층과 빈곤층 간의 기대수명 격차가 점점 커지고 있었다. 여성은 2001년 6.1년에서 201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