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수면

美심장협회, 잠이 심장에 보약

    수면시간이 미국 심장협회(AHA)의 새로운 ‘심혈관 질환 예방 지침’에 추가됐다. 미국 심장협회는 29일(현지 시각) ≪순환(Circulation)≫ 저널에 발표된 AHA의 새로운 대통령 자문 내용에 따라 종전 심혈관 질환 예방 지침(Life’s Simple 7)을 새 지침(Life’s Essential 8)으로 바꿨다고 밝혔다. 이 지침은 심혈관 건강의 개선 및 유지를 위해 일반인들이 건강 체크 리스트로 활용될 수 있도록 AHA가 제공하는 것이다. […]

원인 알 수 없는 이상 증상, ○○○ 부족해서?

이유 없이 계속 피곤하고 나른하고 몸이 아프다. 병원에서 이것저것 검사를 해도 뚜렷한 원인과 증상을 찾을 수 없다. 본인만 느낄 정도의 이런 컨디션 변화는 미네랄 부족 때문일 수 있다. 미네랄은 우리 몸의 구성 요소 중 3.5%를 차지하지만, 신진대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뇌를 안정시키고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게 돕는다. 내 몸의 미네랄 지수를 체크해봐야 할 각종 증상을 […]

좋은 마음이 몸에 미치는 선한 영향력 7가지

마음과 몸은 서로 연결되어 있다. 우리의 마음가짐과 신체 건강이 서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뜻이다. 몸이 아프면 불안이나 우울, 그 외 정신건강에 해로운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며 반대로 우울과 불안, 스트레스는 면역기능을 약화시켜 신체적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 . 명상이나 요가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사람들이 마음의 안정을 찾으려는 이유 중 하나다. 평온하고 고요한 마음가짐이 […]

커피는 몇 시에 마셔야 좋을까?

  6월에 벌써 열대야가 왔다. 밤잠을 못 이뤄 몸을 뒤척인 사람이 많을 것이다. 잠 자기 몇 시간 전 커피까지 마셨다면 불면증을 겪을 수도 있다. 커피는 언제 마셔야 좋을까? 낮잠을 자야 할까? 커피와 수면, 건강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 숙면 위해 오후 3시 이전에 커피 중단… 카페인 효과 지속 시간은? 커피가 수면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잘 […]

환갑 앞둔 브래드 피트가 하지 않는 두 가지

미남 배우의 대명사 브래드 피트는 1963년 12월생, 만 58세다. 최근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막바지 단계에 있는 것 같다”고 은퇴를 암시했지만, 피부는 여전히 매끄럽고, 근육은 부러울 정도로 탄탄하다. 환갑을 눈앞에 둔 남자가 저렇게 건강하고, 매력적이라면 뭔가 비결이 있지 않을까?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에 따르면 피트는 최근 몇 년 사이 술과 담배를 끊었다. 할리우드의 소문난 주당이었던 그는 “대학 […]

멜라토닌, 안전한 ‘수면 영양제’일까?

    잘 자려고 멜라토닌을 먹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인체가 만들어내는 천연 성분이어서 다른 수면제보다 안전하다는 생각 때문이다. 수면제보다는 거부감이 덜한 ‘수면 영양제’로 불리기도 한다. 이런 멜라토닌도 수면제 대용으로 장기간 고용량 복용하면 위험할 수 있다. 미국 건강 매체 ‘베리웰헬스’가 전문가 의견을 정리했다. 멜라토닌은 수면 호르몬이다. 해가 지면 분비돼 잠을 유도하고, 해가 뜨면 분비를 멈춘다. 햇볕을 […]

후덥지근 장마철, 네일케어에 번지는 곰팡이

실내 습도 70%를 넘는 후덥지근한 날씨가 이어지는 탓에 불쾌지수가 높다. 불쾌감을 해소하기 위해 실내에서는 에어컨을 켜고 비가 내리면 외출할 때 레인부츠를 꺼내 신는다. 장마철에 자칫 악화될 수 있는 건강문제로 어떤 게 있을까? ◆ 에어컨 풀가동하다 으슬으슬 냉방병 더위와 습도를 동시에 잡기 위해 에어컨을 가동한다. 실내와 야외 온도가 5℃ 이상 차이 나면,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가 적응하지 […]

암 환자도 운동해야.. 방송인 서정희의 경우

  평소 운동을 싫어하던 사람도 환자가 되면 몸을 움직여야 한다. 아프다고 누워만 있으면 근육이 줄고 면역력이 감소한다. 힘든 치료 과정을 견디려면 체력이 필요하다. 암 환자도 마찬가지다. 치명적인 근감소증으로 진행하면 암 자체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힘들어도 몸을 움직여야 건강이 보인다. ◆ 유방암 투병 중 운동… 방송인 서정희의 경우 유방암 투병 중인 방송인 서정희가 또 SNS에 […]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제 1528호 (2022-06-27일자) 삶의 보약 ‘잠’에 대한 명언 10 2022년 절반의 마지막 주말, 장마철 사이 후텁지근한 날씨에 어떻게 보내셨나요? 밤에 시나브로 기온이 올라가서 잠 못자고 뒤척이지는 않으셨는지요? 우리말에는 잠을 가리키는 단어가 참 많습니다. 동작별로는 똑바로 앉은 채 자는 ‘말뚝잠’, 등을 구부리고 앉아서 자는 ‘고주박잠’, 머리와 팔다리를 오그리고 옆으로 자는 ‘개잠’, 어린애가 만세를 부르는 양 두 […]

비만 부르는 식습관 vs 예방하는 식습관

  우리 건강의 적인 비만을 부르는 생활습관이 있다. 우리가 무의식 중에 하는 행동이 뱃살을 늘리고 있다. 비만의 원인은 다양하다. 불규칙한 식습관, 과다한 음식 섭취, 운동 부족, 내분비계통 질환, 유전적 요인, 정신적 요인 및 약물 등이 꼽히고 있다. 잇디스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비만을 초래하는 식습관과 거꾸로 비만을 막는식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비만은 외모뿐만 아니라 숨찬 증상, 관절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