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갑 맞은 조용필, 늘 자신을 업그레이드했던 가왕

먹이를 찾아 산기슭을 어슬렁거리는 하이에나를 본 일이 있는가
짐승의 썩은 고기만을 찾아다니는 산기슭의 하이에나
나는 하이에나가 아니라 표범이고 싶다
…(중략)…
야망에 찬 도시의 그 불빛 어디에도 나는 없다
이 큰 도시의 복판에 이렇듯 철저히 혼자 버려진들 무슨 상관이랴
나보다 더 불행하게 살다간 고흐란 사나이도 있었는데  …(중략)…
너는 귀뚜라미를 사랑한다고 했다 나도 귀뚜라미를 사랑한다
너는 라일락을 사랑한다고 했다 나도 라일락을 사랑한다
너는 밤을 사랑한다고 했다 나도 밤을 사랑한다
그리고 또 나는 사랑한다. 화려하면서도 쓸쓸하고 가득찬 것 같으면서도 텅 비어 있는 내 청춘에 건배 …(나머지 생략)…

지금 40, 50대 남성들이 노래방에서 많이 불렀을 노래이죠. 조용필의 ‘킬리만자로의 표범’. 동아일보 홍호표 기자의 박사학위 논문 ‘조용필 노래의 맹자적 특성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가왕(歌王) 조용필의 이 노래는 이상(理想)을 노래했고 그 이상은 사랑이라고 합니다. ‘사랑의 가수’ 조용필이 어제 환갑이었다는 것을 모르고 지나칠 뻔 했습니다.

조용필은 레이 찰스의 음악에 감명 받아 가수를 꿈꾸었습니다. 고교 졸업과 동시에 그룹사운드를 만들어 활동했고 미8군 무대에서 ‘화이브 핑거스’ ‘김 트리오’ 등의 멤버로 활약하다가 군대에 입대합니다. 김 트리오에는 얼마 전 폐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남이도 속해있었지요. 이 무렵 한 흑인병사가 “다음날 생일인데 애창곡을 들려달라”고 앨범을 주자, 밤새 연습해서 다음날 그 병사를 감동시킨 적이 있습니다. 그 노래가 ‘Lead Me On’입니다. 조용필은 군 제대 후 ‘조용필과 그림자’란 그룹사운드를 만들어 70년대 최고의 히트곡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내놓습니다. 트롯 고고란 새 장르의 노래였지요.

그러나 정상에 오르자마자 대마초 파동에 휩싸입니다. 60, 70년대만 해도 가수들은 지금 담배 피우듯 대마초를 피웠다고 하는데 당시 단속으로 이장희, 신중현, 김추자, 윤형주, 김세환 등이 마이크를  놓아야만 했습니다. 조용필도 미군부대 공연 때 대마초 피운 것을 누가 고발했고 정상에서 내려와야만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시다시피 해금이 된 이듬해 1980년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으로 가요의 역사를 써내려가죠. 앨범 ‘창밖의 여자’는 국내 앨범 중 최초로 100만 장이 팔렸고 이듬해 ‘고추잠자리’는 KBS 라디오 인기순위에서 무려 24주 정상에 머물렀습니다. 국내 가수 최초로 미국 카네기홀, 일본 NHK홀에서 공연을 했지요. 1993년에는 부산 해운대에서 10만 명 앞에서 공연을 해 최다관객 기록을 세웠고 96년에는 ‘친구여’가 대중가요 최초로 고교 음악교과서에 실리기도 했지요.

조용필은 자신에 안주하지 않고 늘 변화를 추구했습니다. 이데아를 추구했다고나 할까요? 고문과 구속, 두 번의 자살, 국회의원 딸과의 결혼과 이혼, 재혼과 사랑하는 아내와의 사별….  삶이 평탄하지는 않았지만 언제나 이겨나갔습니다.

회갑을 기념해서 소록도에서 영국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센병 환자들을 위해서 자선공연을 갖는다고 하네요. 그에게서 킬리만자로의 정상에 선 표범의 면모를 느끼게 됩니다. 그를 통해 난관을 이기는 힘을 배웁니다. 그 음악에서 불굴의 의지와 뜨거운 사랑을 배웁니다.

말에 대한 명언들

요즘 말이 난무하고 있습니다. 어떤 사람은 함부로 말해서 화를 자초하고, 또 어떤 사람은 확인도 하지 않고 말해서 화를 부릅니다.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의 일을 확인하지도 않고 전하며 분란을 일으키고 그 말이 틀린 것을 확인하고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말이 순한 사회, 그 런 사회가 품격 있는 사회일 겁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일 겁니다.

●말에 대해 묵상하라. <우파니사드>
●인간은 입이 하나 귀가 둘이 있다. 이는 말하기보다 듣기를 두 배 더하라는 뜻이다. <탈무드>
●남의 입에서 나오는 말보다도 자기의 입에서 나오는 말을 잘 들어라. <탈무드>
●말이 있기에 사람은 짐승보다 낫다. 그러나 바르게 말하지 않으면 짐승이 그대보다 나을 것이다. <사아디>
●군자는 행동보다 말이 앞서는 것을 부끄러워한다. <공자>
●말이 쉬운 것은 결국은 그 말에 대한 책임을 생각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맹자>
●한 마디의 말이 들어맞지 않으면 천 마디의 말을 더 해도 소용이 없다. 그러기에 중심이 되는 한 마디를 삼가서 해야 한다. 중심을 찌르지 못하는 말일진대 차라리 입 밖에 내지 않느니만 못하다. <채근담>
●내 뱉는 말은 상대방의 가슴속에 수 십 년 동안 화살처럼 꽂혀있다. <롱펠로우>
●아는 자는 말하지 않고, 말하는 자는 알지 못한다. <노자>
●개가 짖는다고 해서 용하다고 볼 수 없고, 사람이 떠든다고 해서 영리하다고 볼 수 없다. <장자>
●말도 행동이고 행동도 말의 일종이다. <에머슨>
●험담은 세 사람을 죽인다. 말하는 자, 험담의 대상자. 듣는 자. <미드라시>
●말이 입힌 상처는 칼이 입힌 상처보다 깊다. <모로코 속담>
●현대의 젊은이들은 대부분 시련과 고통에는 나약한 면모를 보이면서도 터프해 보이고 싶어서인지 다소 폭력적인 언어들을 사용하기를 좋아한다. <이외수>

<제306호 ‘말의 품격’에서>

오늘의 음악

오늘은 조용필의 노래 4곡과 조용필이 자살을 시도하기 전에 희망을 얻게 된 음악 한 곡을 준비했습니다. 창밖의 여자, 킬리만자로의 표범, 바람의 노래에 이어 폴 모리아 악단이 연주하는 ‘돌아와요 부산항에’를 준비했습니다. 조용필이 자신을 이기게 도와줬다는 음악, 바흐의 ‘G선상의 아리아’를 암스테르담 바로크 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코메디닷컴의 ‘엔돌핀발전소’에서는 허공, 꿈, 고추잠자리 등 조용필의 다른 히트곡도 들을 수 있습니다.

♫ 창밖의 여자 [조용필] [듣기]
♫ 킬리만자로의 표범 [조용필] [듣기]
♫ 바람의 노래 [조용필] [듣기]
♫ 돌아와요 부산항에 [폴 모리아 악단] [듣기]
♫ G선상의 아리아 [암스테르담 바로크 관현악단]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