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발의 아베베가 양궁 금메달 따기까지

“내가 달리는 것은 1등을 위해서도, 눈앞의 결승점을 위해서도, 최고의 속도를 내기 위해서도 아니다. 나는 다만 달릴 뿐이다.”

“나는 남과 경쟁해서 이기는 것보다 내 고통을 이겨내는 것을 소중하게 여긴다. 고통과 괴로움에 지지 않고 끝까지 달렸을 때 승리로 연결됐다.”

1960년 오늘(9월 10일) 로마올림픽에서 우승한 에티오피아의 마라토너, 아베베 비킬라는 불굴의 정신을 불태운 영웅이었습니다.

그는 로마올림픽에서 두 가지 벽을 깼습니다. 마라톤에서 인간의 한계라고 여겨졌던 2시간 20분의 벽을 깨고 2시간15분16초의 기록을 세웠고, ‘검은 대륙’의 선수는 금메달을 딸 수 없다는 벽을 깼습니다. 사람들은 거기에다 그가 맨발로 42.195㎞를 달려 정상에 올랐다는 점에 경악했습니다.

‘맨발의 아베베’는 에티오피아 황제의 근위병으로 근무하다 20대 중반에 뒤늦게 육상에 입문했습니다. 그는 국내 대회에 출전하자마자 우승했고, 원래 올림픽에 참가할 예정이었던 육상 영웅 와미 비라투가 축구를 하다 다치는 바람에 어부지리로 올림픽에 참가했습니다.

그는 올림픽 운동화 후원업체인 아디다스로부터 제공받은 신발이 맞지 않아 고민하다, 평소 훈련하던 대로 맨발로 달렸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그의 발은 그가 얼마나 지독히 훈련했는지를 보여줍니다.

아베베는 4년 뒤 도쿄 올림픽에서는 아식스 운동화를 신고 첫 올림픽 마라톤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합니다. 이때에도 그는 인간의 한계를 뛰어 넘었습니다. 그는 경기 6주 전 충수염(맹장염) 수술을 받았지만, 밤에 병원 마당에서 연습하고 경기에 출전, 사람들의 예상을 깨고 금메달을 딴 것입니다.

그는 68년 멕시코 올림픽에서도 세상을 놀라게 했습니다. 그는 뜻밖에 17㎞ 지점에서 도로 밖으로 나와 경기를 포기해 팬들을 실망시키는 듯했습니다. 그러나 당일 기자회견에서 아베베가 경기 몇 주 전 왼쪽 다리뼈가 부러졌지만 동료 마모 올데의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하기 위해 출전한 것이 밝혀져 세계를 또 한번 감동시켰습니다. 마모는 금메달을 딴 뒤 아베베에게 공(功)을 돌렸습니다.

아베베는 이후 전혀 다른 분야에서 정상에 오릅니다.
그는 69년 에티오피아 황제가 하사한 흰색 ‘폭스바겐 비틀’을 타고 귀가하던 길에 시위대를 피하다 교통사고가 나 하반신 마비가 됩니다. 하지만 좌절하지 않고 인류에 더 진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그는 이듬해 휠체어를 탄 채 양궁을 들고 노르웨이에서 개최된 장애인올림픽의 전신인 ‘스토크 맨더빌 게임스’에 출전해 금메달을 땄습니다. 엄청난 상반신 근력운동으로 양궁에서 우승한 그는 “내 다리는 더 이상 달릴 수 없지만 나에게는 두 팔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장애인 탁구 대회에서도 우승했습니다.

그는 1973년 41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납니다. 교통사고 후유증인 뇌출혈 때문이었습니다.

요즘 작은 일에 좌절하고, 세상의 어두운 면을 찾아 자신의 실패를 합리화하려는 사람들을 자주 봅니다. 큰 꿈과 긍정적 사고가 있다면 어떤 난관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아베베를 통해 배웁니다. 요즘 열리고 있는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모든 선수에게서도 아베베의 혼을 느낍니다. 아베베는 말합니다. “가장 큰 적은 자기 자신이다.”

<제 130호 ‘맨발의 아베베’ 참조>

세계를 감동시킨 스포츠 스타의 명언

●“나는 선수 시절 9000번 이상의 슛을 놓쳤다. 300번의 경기에서 졌다. 20여 번은 꼭 경기를 승리로 이끌라는 특별임무를 부여받고도 졌다. 나는 인생에서 실패를 거듭해 왔다. 이것이 정확히 내가 성공한 이유다.” -마이클 조던(농구 선수)
●“열정도 능력이다. 열정이 없다면 성취도 없다. 도전을 사랑할 때 경기를 갈망하게 되고 경기를 갈망하면 연습이 즐거워진다.” -마이클 조던
●“고된 훈련 때문에 경기가 쉬웠다. 그게 나의 비결이다. 그래서 나는 승리했다.” -나디아 코마네치(루마니아의 체조 선수)
●“암이 나의 신념과 집중력을 더욱 강하게 했다.” -랜스 암스트롱(사이클 선수)
●“1%의 희망만 있다면 나는 달린다.” -랜스 암스트롱
●“어머니는 나에게 아주 일찍부터 이렇게 가르치셨다.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고. 그 첫 번째는 목발 없이도 걸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윌마 루돌프(소아마비를 극복하고 올림픽 3관왕에 오른 미국의 육상 선수)
●“나는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나는 내일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오늘 일어나는 일에만 관심이 있다.” -마크 스피츠(미국의 수영 선수)
●“두려움은 당신이 하는 모든 것의 부분이다. 그러나 커다란 위험을 무릅쓴다면 당신은 큰 대가를 얻게 될 것이다.” -그레그 루가니스(미국의 다이빙 선수. 서울올림픽 때 보드에 부딪혀 머리를 다쳤지만 약물 규정 때문에 마취제를 쓰지 않고 상처를 꿰맨 뒤 우승했다)

코메디닷컴 핫이슈


“오르가슴 ‘유경험자’ 걸음부터 다르다”

오르가슴을 느낀 적이 많은 여성은 걸을 때 성큼성큼 크게 걸었고 척추의 움직임도 많았다. 오르가슴을 느낀 적이 많은 여성은 걸을 때 골반의 회전력을 이용해 다리를 힘차고 자유롭게 움직였다.

뱃속에 지방 많다고 무조건 심장병 당뇨병 생긴다고?
마르거나 정상 체중인 사람도 뱃속에 지방이 많으면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 질환이나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전체 지방의 양보다는 어느 부위에 많은지가 이들 질환에 걸리는지를 좌우한다고 한다.

오늘의 음악

1945년 오늘은 푸에르토리코의 맹인 가수 호세 펠리치아노가 태어난 날입니다. 그의 노래 중에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Once There was a Love’를 준비했습니다. 이와 함께 또 다른 맹인 가수 레이 찰스의 ‘Georgia on My Mind’를 마련했습니다. 엔돌핀발전소에서는 두 가수의 다른 노래들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 Once There was a Love [화이트 스네이크] [듣기]
♫ Georgia on My Mind [레이 찰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