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닮은 단풍

너 보고 싶은 마음 눌러죽여야겠다고
가을 산 중턱에서 찬비를 맞네
오도 가도 못하고 주저앉지도 못하고
너하고 나 사이에 속수무책 내리는
빗소리 몸으로 받고 서 있는 동안
이것 봐, 이것 봐 몸이 벌겋게 달아오르네
단풍나무 혼자서 온몸 벌겋게 달아오르네

<안도현의 ‘단풍나무 한 그루’ 전문>

바동바동 삶에 치여 가을이 다 지나가는 것도 못 봤습니다. 언젠가 아내가 “올해는 단풍 구경 갈 수 있겠지요?”하고 묻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단풍이 막바지에 이르렀네요.

이제 올 가을 단풍 볼 날도 머지않았군요. 단풍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구경거리입니다. ‘단풍의 나라’ 캐나다의 메이플(Maple) 로드나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쉐난도 국립공원은 단풍철이면 행락객들이 물밀 듯이 몰려듭니다. 그러나 그 단풍도 내장산의 그 단풍만큼 아름답지는 않은 듯합니다.

단풍은 아시다시피 낙엽이 지기 전에 나무의 숨어있는 색소 성분이 나타나는 과정입니다. 나뭇잎은 자신을 떨어뜨리기 전에 나뭇잎 속에 있는 귀한 물질을 분해 시켜 다른 곳으로 이동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그동안 엽록체의 초록색 때문에 보이지 않던 색소들이 드러나는 것이죠.

호기심을 참지 못하는 제 선배, 김화성 동아일보 스포츠 대기자가 단풍지도를 놓고 계산기를 두드려 봤더니, 단풍이 울긋불긋 떼 지어 남하하는 속도는 대략 하루 25㎞이어서 봄꽃의 북상 속도 하루 20㎞보다 훨씬 빨랐습니다. 김 기자는 봄은 엉금엉금 기어오고, 가을은 문득 왔다가 쏜살 같이 달아난다며 “20대 시간이 시속 20㎞라면 50대는 시속 50㎞”라고 어느 글에서 표현했습니다.

미국 코넬대 식물학과의 ‘단풍 박사’ 피터 데이비스 교수는 “단풍은 낮이 따뜻하고 밤은 추워 나무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더 선명해진다”고 설명합니다. 스트레스를 잘 극복하면 ‘아름다운 결실’로 승화되는 것도 사람의 삶과 참 비슷하군요.

한편 걱정입니다. 오늘 이 게으름이 ‘삶의 단풍철’을 흉하게 만들지 않을지. 올 주말에는 단풍나무 아래에서 삶의 매무새를 다듬어야겠습니다.

단풍 산행 건강 조심하세요

올 주말 한반도 남쪽에서 단풍이 절정을 이룹니다. 내장산, 선운산 등에는 당나라 시인 두목(杜牧)이 ‘이월꽃보다 더 붉다’고 표현한 그 단풍을 완상(玩賞)하려는 행락객들이 몰려들겠지요. 단풍놀이도 일종의 등산이므로 홑으로 보다가는 골병이 들기 십상입니다. 단풍 산행 건강법을 소개합니다.

①준비 철저=배낭에 비옷과 여벌조끼 등을 챙긴다. 등산화 안쪽에 비누를 문질러 놓고 바닥에는 파우더를 뿌리면 신발과 발의 마찰이 줄어 물집이 생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②무리하지 않는다=특히 초보자는 땀이 나지 않을 정도록 천천히 걷는다. 일몰시간까지 내려오기 어려울 때에는 등정을 고집하지 말고 중간에서 길을 꺾어 내려온다.

③천천히 걷는다=단풍놀이 갔다가 다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돌부리의 모서리를 밟으며 천천히 올라가며 무릎이 아프면 무조건 쉰다. 내려올 때에는 특히 조심해야 한다.

④바른 자세로=의식적으로 양다리에 똑같은 체중을 두고 천천히 걷는다. 올라갈 때에는 발뒤꿈치부터 발바닥 앞꿈치 순으로, 내려올 때에는 발바닥 전체로 디딘다는 기분으로 걷는다. 뛰면서 내려오거나 주머니에 손을 넣고 걷다가는 큰 사고가 날 위험이 있다.

⑤도로에서 스트레스를 풀라=단풍행렬의 정체는 스트레스거리. 운전석에서 한 손으로 핸들을 잡고 다른 손으로 천장까지 손을 뻗는 동작이나 양쪽 어깨를 귓불 부분까지 끌어올렸다 내리는 것을 되풀이한다. 최소 1시간에 한번은 차에서 내려 기지개를 켜거나 가볍게 제자리 뛰기를 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