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 헬스클럽, 계단 이용해보세요

꽃샘추위가 살포시 풀리는 날씨입니다. 아침에는 수은주가 빙점(氷點) 
아래에 있지만 낮에는 약한 봄기운을 느낄 수 있다고 합니다.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고, 아직 완연한 봄은 아니지만 움츠려 있기 
보다는 몸속으로 봄이 스며든 듯 활기차게 움직여야 건강에 좋습니다.
오늘 같은 날은 ‘계단 건강법’을 시작하기에 좋은 날입니다. 

계단 오르내리기는 쉽고 안전하면서도 근력을 키우고 지방을 태우는 
효과가 있어 계단은 ‘돈 안 드는 헬스클럽’이라고 불립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의 연구에 따르면 매일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그룹과 
평소 승용차 대신 대중교통,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한 그룹을 
비교한 결과 거의 비슷한 운동효과가 났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무리하면 안 됩니다. 뚱뚱한 사람이 계단을 무리해서 내려가면 
무릎과 발목 관절이 상할 수 있습니다. 피트니스클럽에서 운동을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계단을 오르내리면 하루가 상쾌해집니다. 
지금 당장 ‘돈 안 드는 헬스클럽’에 등록하는 것은 어떨까요?

효과적인 계단오르기 방법

  ① 무릎과 발목을 충분히 풀어준 다음 허리를 펴고 자연스러운 자세로 오른다. 
  ② 처음에는 3~5개 층만 오른다. 이때 걸음은 한 계단씩 천천히 오른다. 
  ③ 익숙해지면 목표 층수를 높인다. 힘들면 쉬었다가 다시 오른다. 
  ④ 2, 3계단씩 성큼성큼 속도를 붙여본다. 그렇다고 계단을 뛰면 관절에 무리가 오므로 피한다. 
  ⑤ 다리에 힘이 붙을 때까지 가급적 올라가기만 하고 내려올 때에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한다. 
  ⑥ 목표 층수까지 쉬지 않고 오르고, 자신이 생기면 계단으로 내려온다.
  ⑦ 계단을 오를 때 허벅지나 장딴지가 당기는 것은 괜찮지만 무릎이나 발목이 아프면 
    당장 중지하고 그래도 아프면 병원을 찾아간다. 
  ⑧ 비만인 사람은 관절에 무리가 오므로 평지에서 1~2주 속보로 적응하고 도전한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