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7009명…’오미크론 대응체계’로 전환되나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채취를 하고 있다. /뉴스1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섰다. 정부는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으면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방역 정책을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009명이다. 일일 확진자 수가 70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2월 22일(7454명) 이후 한 달 만이다.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돌파함에 따라 현재의 방역 정책은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화된 광주, 전남, 평택, 안성에서 먼저 대응단계를 전환해 개편된 검사와 진료 체계를 적용하기로 했지만, 확진자가 전환 기준을 넘어서면서 적용 지역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대응 단계에서는 기존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에 병·의원급 의료기관 역할을 더해 신속항원검사를 확대하고, 동네의원도 재택치료에 참여한다.

기존 PCR 검사와 선별진료소는 Δ역학 연관자 Δ의사소견서 보유자 Δ60세 이상 고령층 Δ자가검사키트 양성자 Δ신속항원 양성자 등 고위험군(우선검사필요군)에만 집중하고, 이에 해당하지 않을 경우 선별진료소 자가검사에서 양성판정이 되면 PCR 검사를 실시한다.

만약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어 호흡기전담클리닉을 방문하면 의사 진료 후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는다. 검사 결과가 양성이면 해당 기관에서 PCR 검사를 진행한다. 검사료는 무료이나 진찰료에 대한 본인부담금 5000원(의원 기준)이 발생한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