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올해는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 고도화에 집중할 것”

대웅제약이 2020년 가시화되는 R&D 성과를 공개해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대웅제약은 1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전승호 대표가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우선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을 공개했다. 펙수프라잔은 지난해 국내 임상 3상 시험이 완료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로, 올해 그 성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약 40조 원의 세계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이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대웅제약은 2020년 자가면역질환치료제 ‘DWP212525’의 임상 1상 진입을 위해 준비 중이며, 현재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 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 또한 대웅제약과 한올바이오파마가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미국 임상 진행 현황도 발표했다.

이번에 대웅제약이 공개한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다.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나가겠다는 포부다.

이와 관련해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사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미국 A2A파마사와는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대웅제약은 아시아 최초로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글로벌 치료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해나갈 계획도 발표했다. 이를 위해 대웅제약은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와 함께 미국에서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 허가를 획득해 미국과 캐나다에서 제품을 발매했고, 올해 유럽에서도 발매를 앞두고 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