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제 ‘삼페넷’ 출시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항암제 ‘삼페넷’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삼페넷은 2017년 11월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시판 허가를 받았다. 지난 2월에는 국민건강보험 급여 목록에 등재됐다.

삼페넷은 다국적 제약사 로슈가 판매하는 전이성 유방암, 전이성 위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허셉틴은 2016년 약 8조 원의 글로벌 매출을 기록한 세계 8위 바이오 의약품이다.

이번 삼페넷 출시로 대웅제약 항암제 라인업이 보다 강화될 전망이다. 대웅제약은 현재 삼페넷, 슈펙트, 루피어데포를 보유하고 있다. 루피어데포를 연 매출 200억 원 규모의 블록버스터로 육성시킨 경험이 있는 대웅제약은 삼페넷 또한 근거 중심 마케팅 전략과 강력한 영업력으로 대형 품목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삼페넷 출시로 의료진의 제품 선택권이 확대됐으며, 무엇보다 삼페넷의 보험 약가가 오리지널 대비 29.5% 저렴해 환자들의 약물 접근성 향상 및 국가건강보험 재정 절감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대웅제약 이종욱 부회장은 “삼페넷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허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았다”며 “대웅제약이 삼페넷을 도입하는 것은 단지 품목 하나를 늘리는 것이 아니라, 항암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수한 제품과 대웅제약만의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 및 강력한 영업력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