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형 호스피스, ‘집에서 맞는 임종’ 늘어

2016년 시범적으로 도입된 가정형 호스피스 이용자의 약 20%가 자신의 집에서 임종을 맞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암센터가 오는 31일 호스피스·완화 의료 관련 주요 지표가 수록된 ‘2016 호스피스·완화 의료 현황’을 발간,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료에는 지난 2016년 3월부터 2017년 7월까지 진행된 1차 가정형 호스피스 시범 사업 결과가 반영됐다.

‘가정형 호스피스’는 호스피스를 담당하는 의사, 전담 간호사, 사회복지사가 팀을 이뤄 가정으로 방문, 환자의 증상 관리 및 의료적 처치와 환자 가족을 위한 교육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전국 77개 호스피스 전문 기관(2016년 말 기준) 가운데 가정형 호스피스 시범 사업에 참여한 기관은 21개로, 이들 기관의 2016년도 호스피스 서비스 이용자 수는 4328명(전체 이용자의 31.7%)이다.

시범 기관 내 호스피스 이용자들의 서비스 제공 형태는 ‘입원형만 이용’이 75.6%(3240명), ‘입원형, 가정형 함께 이용’이 17.9%(776명), ‘가정형만 이용’이 7.2%(312명)으로 나타났다. 입원형, 가정형 호스피스를 함께 받은 가정의 서비스 이용 기간은 평균 62.9일로 입원형 서비스만 이용하는 경우(평균 25.4일)보다 2.5배가량 길었다.

사업단은 호스피스 이용자 4명 가운데 1명이 입원형, 가정형 호스피스를 함께 이용한 사실을 두고 “가정형 호스피스를 통해 말기 암 환자와 그 가족이 가정-병원 간 단절 없는 호스피스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었다”며 “가정형 호스피스를 받는 가정은 환자가 임종하기 전 이른 시점부터 호스피스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가정형 호스피스 이용자 가운데 가정에서의 사망 비율은 20.9%로 일반적인 말기 암 사망자의 가정 내 사망률 6.9%, 전체 사망자의 가정 내 사망률 15.3%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환자의 거주 공간에서 자연스러운 사망을 맞이하고자 하는 환자와 가족이 가정형 호스피스를 이용하고 있는 것.

한편, 2016년 호스피스 이용 사망자의 사별 가족을 대상으로 진행된 만족도 조사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 2323명 가운데 93%(2133명)가 서비스에 만족했다고 응답했다. 호스피스 서비스를 받기 전 이용한 암 치료 기관의 서비스에 만족한다고 답한 응답자 수(1315명, 58%)보다 높은 수치다.

항목별 평가를 보면, 호스피스 서비스 평가에서는 ‘의사가 환자·가족에게 앞으로의 예측에 대해 충분히 설명’한 점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고인의 삶에 대한 가족의 평가에서는 ‘고인이 인간으로 소중하게 대해졌다’는 평가가 7점 만점 중 평균 6점을 기록해 2014년 이후 꾸준히 높은 수치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측은 “이번 현황 자료는 연명 의료 결정법에 따른 다양한 호스피스 유형의 효과성을 보여주는 데 의미가 있다”며 “근거 중심의 호스피스 정책 구현으로 호스피스·완화 의료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