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상장 현실화?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셀트리온이 코스피 이전 논의를 위해 임시 주주 총회 개최를 열기로 한 것.

셀트리온은 21일 이사회를 개최해 코스피 이전 상장 논의를 위한 임시 주주 총회 개최를 결의했다. 임시 주주 총회는 9월 29일 10시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8월 16일 소액 주주로부터 코스피 이전 상장을 논의하기 위한 임시 주주 총회 소집 청구서를 제출받았으며 상법 제366조 제1항 및 상법 제542조의6 제1항의 법적 요건이 갖춰졌음을 확인했다.

셀트리온 측은 “이사회를 통해 임시 주주 총회 소집을 결의했으며 9월 29일 임시 주주 총회에서 ‘코스닥 시장 상장 조건부 상장 폐지 및 유가 증권 시장 이전 상장 결의’에 대한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악성 공매도 척결을 위해 셀트리온 주주들이 자발적인 구성한 운영위원회가 직접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상장을 위한 임시 주총 소집 운동’을 전개해 왔다.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 상장 요구의 가장 큰 이유는 셀트리온을 둘러싼 공매도 때문이다. 셀트리온은 그동안 지속적인 공매도로 주주들의 반발이 있어왔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도 “보통 상장 종목의 공매도 대차 거래 잔액 비중은 7~8% 정도이지만 셀트리온은 그 비중이 20%가 넘는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한 셀트리온 소액 주주는 “셀트리온은 수년간 공매도로 만신창이가 됐다. 공매도와 악연을 끊기 위해 코스피 이전 상장을 추진을 회사 측에 요구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때문에 최근 투자 증권 업계에서는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 상장을 시간문제로 보고 있다. 즉, 코스피 이전이 불가피하다는 것.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서정진 회장의 코스닥 잔류 의지와 코스닥 시장 침체를 우려한 한국거래소의 고육책에도 주주들의 이전 상장 요구를 막을 명분과 실리가 제한적”이라며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은 시기의 문제”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