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활발한 80대, 50대보다 성 만족도 높아

성생활이 활발한 80대 노인들의 성 만족도는 중년층보다 훨씬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사회과학대학원 데이비드 리 박사 연구팀은 ‘영국인 노화에 대한 추적연구’ 자료를 조시 테틀리 교수와 함께 분석, 연구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나이가 듦에 따라 발기부전 등 신체적인 문제가 더 자주 발생하지만 성관계의 만족도는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80세 이상 연령대의 남녀가 50~70대에 비해 상호 궁합이 더 맞고 친밀감을 더 많이 공유한다는 것이다.

리 박사는 활발한 성생활을 여전히 즐기고 있는 이 80대 이상 노인들을 ‘성생활 생존자’(sexual survivors)라고 부른다. 그는 “성관계는 삽입으로만 규정되는 게 아니며, 일부 노인들은 더 풍부한 상상력으로 성생활을 활발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노인들이 상황에 잘 적응해 삽입 성관계를 더 이상 하지 않고, 키스·포옹 및 일반적인 성행위에 만족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80대의 성생활이 모두 보장되지는 않는다는 게 문제다. 85세 이상 연령대의 경우 여성은 10명 중 1명꼴, 남성은 4명 중 1명꼴만이 성생활을 즐긴다.

리 박사는 ‘성생활 생존자’가 되는 데 필요한 조건을 연구 중이다. 우선 파트너를 갖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상당수 80대가 배우자와 사별했다. 또 약물 치료는 성욕과 성적 능력에 방해가 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성생활이 활발한 80대는 여전히 호기심의 대상으로 간주돼 이와 관련된 다큐멘터리가 다양하게 제작될 정도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사이트들조차 2015년 80대들과 인터뷰했다.

또 미국 매체 ‘바이스’는 동성애자·이성애자 등의 만남 앱 ‘그린더’(Grindr)를 이용하고 있는 크리스 윌슨(82세)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이 앱은 특히 여행할 때 유용하다”며 “런던에 머무는 동안 약 40명에게 유혹당했고, 7일 동안 성관계를 8회 맺었다”고 밝혔다.

리 박사는 “일부 노인들이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원하고 있다”며 “따라서 이런 사고방식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고, 그들이 목적을 이룰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이와 상관없이 성생활을 즐기는 문제에 대한 논의를 늘리고, 관련 보건의료 서비스를 확충하는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영국 일간 가디언, 국내의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익명

    외도가 습관인 남편 때문에 30대부터 생과부로 지내왔는데 이제 40대 중반. 진심 차라리 독신자로 사는 게 백만배 나음.
    아이들 문제와 경제력 없음 때문에 그냥 죽은듯이 살고 있다. 게다가 경찰간부라서 지능적으로 피하는 법은 도가 텄으며 엄청 뻔뻔함. 힘있는 사람의 독재로 어디에도 털어놓을 곳이 없네
    ㅜㅜ

    1. 익명

      안타깝네요ㅠ

  2. 익명

    님도 님을 찾으세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