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 속 루테올 성분, 여드름 치료에 탁월

 

가지에 포함된 성분이 여드름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서울대병원 피부과 서대헌 교수팀은 가지에서 추출한 루페올 성분으로 임상시험한 결과, 여드름 환자의 피지 생성과 염증이 크게 감소했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여드름 치료제들은 임상 효과와 동시에 다양한 부작용을 보였다. 레티노이드 도포제의 경우 화끈거리고 타는 듯한 느낌을 주고, 항생제 도포제는 항생제 저항성을 유발한다. 먹는 레티노이드제는 가임기 여성에서 기형아 출산의 위험과 간기능, 지질 대사 이상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부작용이 없으면서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팀은 천연물과 전통의학에서 여드름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짚신나물, 쥐오줌풀, 석송, 가지, 강황 등 5가지 후보물질로 연구를 진행했고, 이 중 항지질, 항염, 항균, 독성의 측면에서 가장 효과가 뛰어난 가지에 대한 추가 연구를 진행했다.

가지 안에 포함된 항여드름 활성을 가지는 물질을 분리하고 분석한 결과, 이 물질은 트리테르펜(Triterpene) 계통 화학물인 루페올로 밝혀졌다. 루페올은 물과 친하지 않아 피부 장벽을 잘 투과하며, 변형을 잘 견뎌 화합물을 만드는데 적합하고, 이전 연구에서 매우 안전한 물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여드름 환자에게 하루에 두 번씩 4주 동안 여드름 병변에 2% 루페올을 바르는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피지 생성이 58% 줄었고, 염증은 64% 감소했다. 또한, 각질화가 뚜렷하게 줄어들고, 세균에 대한 작용과 함께 독성도 발견되지 않았다.

여드름의 발생 원인은 크게 ▲피지의 과다 분비 ▲모낭의 지나친 각질화 ▲세균 ▲염증 등 4가지로 구분되는데, 루페올이 이러한 여드름 발생 인자에 대한 예방적, 치료적 효과를 모두 갖추고 있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서대헌 교수는 “루페올은 피지생성, 염증, 각질화 등 여드름의 여러 원인을 억제시키는 것으로 나타나 새로운 여드름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실히 증명했다”며 “향후 제품화해 여드름으로 고민이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분야 최고 저널인 미국피부연구학회지(J Invest Dermatol)에 게재됐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