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환경위기 시각 9시 31분… 위험 수준

환경재단 공개

한국의 올해 환경위기 시각은 9시31분으로 나타났다. 이는 여전히 ‘위험수준’임을 뜻한다.

지난 30일 환경재단은 “2012년도에 비해 위기감은 낮아졌지만 2013년 한국 환경위기 시각은 9시31분으로 지난해보다 1분 앞당겨져 환경 위험의식은 여전히 위험수준”이라고 밝혔다.

환경위기 시각은 전 세계 환경파괴 위기감을 시간으로 표시한 것으로, 0~3시(양호), 3~6시(불안), 6~9시(심각), 9~12시(위험)다. 네티즌들은 “정말 심각한 것 같다”, “저런 것도 있구나”, “경각심을 가져야겠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환경재단 유튜브 영상>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