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에도 통하는 사르트르의 명언들

○지옥은 곧 타인이다(다른 사람에게 구속되는 것이 지옥이다). Hell is other people.

○노를 젓지 않는 사람만이 평지풍파를 일으킬 수 있다. Only the guy who isn’t rowing has time to rock the boat.
○삶은 절망의 다른 면에서 시작한다. Life begins on the other side of despair.
○부자들이 서로 전쟁을 벌일 때, 죽는 이는 가난한 사람들. When rich people fight wars with one another, poor people are the ones to die.
○약속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다. Commitment is an act, not a word.
○혼자 있을 때 외롭다면, 친구를 잘 못 사귄 것. If you are lonely when you’re alone, you are in bad company.
○인생은 B와 D 사이의 C다. Life is C between B and D(=Life is Choice between Birth and Death).
○자유란 당신에게 주어진 것을 갖고 당신이 실행하는 무엇이다. Freedom is what you do with what’s been done to you.
○인간은 현재 가진 것의 합계가 아니라 아직 갖지 않았지만 가질 수 있는 것의 총합이다. Man is not the sum of what he has already, but rather the sum of what he does not yet have, of what he could have.
○언어는 장전된 권총과도 같다. Words are loaded pistols. 
 
1905년 오늘은 개인의 존재를 가치보다 우선했던 ‘실존주의’의 거두 장 폴 사르트르가 태어난 날입니다. 1964년 노벨문학상 수상 소식을 듣고 몰려온 기자들 앞에서 “문학에 등급을 매기는 것은 잘못”이라며 수상을 거부한 것이나 시몬 드 보부아르와의 계약결혼으로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죠?
 
고교 시절 선배들이 하도 “사르트르, 사르트르” 하기에 (아마 비서가 쓴) 두꺼운 평전을 사보았지만 철학적 주제는커녕 책 제목도 기억이 안 나고, 말년에 커피를 한 사발씩 마셨다는 것과 얽히고설킨 남녀 관계만 떠오르니…. TT;
 
사르트르에 대해서 한때 소련에 대해 환상을 가진 것이나 6.25 전쟁의 양비론적 관점 때문에 비난의 목소리도 있지만, 실존과 행동의 중요성을 강조한 지성은 결코 경시할 수 없을 겁니다.
 
사르트르의 명언들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듭니다. 특히 삶과 유리된 가치가 지배하는 우리나라에서 많은 시사점을 던지는 듯합니다. 사르트르의 몇몇 명언은 요즘 뜨거운 월드컵 경기에도 통하는 듯하고요. 그의 명언을 보면서 ‘나의 솔직한 삶’에 대해 생각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건강선물닷컴 재 오픈을 앞두고

KorMedi가 ‘건강선물닷컴’을 다시 오픈합니다. 다음 주 정식 오픈하는 건강선물닷컴은 고객의 건강에 좋은 상품을 팔고, 그렇지 않은 상품은 아무리 이익이 나도 팔지 않는 쇼핑몰입니다. 여러분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면서 상품을 선정하고 쇼핑몰을 운영하겠습니다. 앞으로 전문가 그룹의 인증제를 도입하고 디지털 헬스케어와 연계한 맞춤형 쇼핑몰이 될 것이지만, 지금은 여러분의 의견에 집중하겠습니다. 여러분께서 ‘No’라고 말씀하시면, 즉시 전문가 자문을 거쳐 상품을 내리겠습니다.
 
현재 온라인에서 쇼핑몰 검색 등록 외에 어떤 마케팅도 하지 않고 있는데도 ‘임시오픈’을 하자마자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습니다. 여러 상품 중에서 △현미 3㎏의 쌀눈과 17가지 곡물을 담은 ‘쌀눈 두유’ △병아리콩+6가지 과일 야채의 ‘아침에 두유’ △기쁨병원이 만든 한국인 특성에 맞춘 복합 유산균 ‘프로이 바이오틱스’ 등의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두유는 2002년 월드컵 때 독일 골키퍼 올리버 칸이 “신이 내린 음식”이라며 감탄한 그 음료이지요?
 
쇼핑몰을 보고 불편한 점이 있으면 언제든지, 무엇이든지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의 건강 쇼핑몰, 계속 여러분의 고견 반영해 나가겠습니다. 건강선물닷컴은 여러분이, 여러분을 위해 만드는 쇼핑몰입니다.
 

[오늘의 건강]월드컵과 건강

월드컵 구경하면서 ‘치맥’하면 비만 된다고 경고하는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그럴까요? 한 달 동안 매일 치맥을 과도하게 하면 모르겠지만, 하루 이틀 즐긴다고 살이 찌겠습니까? 잠을 설쳐 신체 리듬 깨지는 것이 건강에는 좋지 않고 나머지는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오늘의 음악

러시아 월드컵 시기와 맞물려 러시아 음악 두 곡을 준비했습니다. 첫 곡은 1908년 오늘 세상을 떠난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의 ‘왕벌의 비행’입니다. 미하일 플레트네프가 지휘하는 러시아 국립 관현악단의 연주로 듣겠습니다. 이어서 1962년 오늘 태어난 한국계 록 스타 빅토르 최의 ‘변화’ 준비했습니다.

♫ 왕벌의 비행 [러시아 국립 오케스트라] [듣기]
♫ 변화 [빅토르 최] [듣기]

광고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