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에 좌절하지 않고 직구의 삶을 살았던 야구계의 거인

한 시대의 별이 뚝, 뚝 떨어집니다. ‘타격의 달인’ 장효조가 떠난 지 1주일 만에 ‘마운드의 승부사’ 최동원이 눈을 감았습니다. 두 사람 모두 한국 야구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했지만 쓸쓸히, 외롭게 눈을 감았습니다.

최동원은 7월 22일 경남고와 군산상고의 ‘레전드 매치’에서 몰라보게 앙상한 채 배가 나온 모습으로 나타나 팬들을 걱정케 했습니다. 대장암과 투병 중이었던 게지요.

그는 희생의 야구선수였습니다. 경남고 2학년 때 경북고, 선린상고를 상대로 연거푸 경기에 나와서 17이닝 연속 노히트 노런 기록을 세우는 등 학교의 우승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았습니다. 1978년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서도 열흘 동안 무려 8경기에 등장했습니다. 1981년 캐나다 대륙간컵 대회에서 최우수선수로 뽑히고 메이저 리그의 입단제의가 이어졌지만 병역 문제로 해외진출에 실패했습니다.

1982년 한국에 프로야구가 생겼지만 ‘무쇠팔 최동원’은 서울에서 열리는 세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해야 했으므로 프로 진출을 1년 유보해야만 했습니다. 프로 데뷔 2년째 삼성 라이온즈와의 한국시리즈에서 1, 3, 5, 6, 7차전에 등장해서 우승을 일궈냅니다. 지금 투수가 이렇게 연거푸 등장하면 팬들이 가만히 있지 않겠지요?

최동원은 1988년 해태 타이거스의 투수 김대현이 교통사고로 사망하자 선수 보호와 복지의 심각성을 깨닫고 선수협의회를 구성하려고 합니다. 그러나 ‘재벌 구단’이 ‘일개 선수들’의 목소리를 경청할 리가 만무했지요. 최동원은 삼성 투수 김시진과 맞트레이드 돼야만 했고 1년 만에 유니폼을 벗었습니다. ‘롯데 맨’ 최동원은 은퇴식도, 영구결번도 없이 쓸쓸히 마운드를 떠나야 했습니다.

그는 ‘실패하는 도전’을 계속 이어갔습니다. 여당의 아성인 부산에서 야당 광역의원 후보로 나섰지만 지역감정의 벽을 넘지 못했습니다. 깜짝 놀랄만한 아이디어로 사업도 벌였지만 결국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멈추지 않았습니다. TV 해설자로, 연예프로그램 출연자로 활약하다가 마운드에 돌아왔습니다. 2005~2006년 한화 투수코치, 2006~2008년 한화 2군감독을 하면서 조성민의 재기를 도왔고 류현진이 거물 투수로 탄생하는 데 힘을 보탰습니다. 최동원은 류현진에게 늘 “공 하나에 집중하라”고 가르쳤다고 합니다.

그런 ‘큰 별’이 졌습니다. 최동원의 삶은 한마디로 파란만장(波瀾萬丈)으로 규정될 수 있을 겁니다. 그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았고, 실패에 좌절하지 않았고, 매순간 최선을 다하며 끝까지 ‘직구의 삶’을 살았습니다. 비록 세상이 천재를 지키는데 소홀했지만, 그는 천국에서도 세상에 메시지를 남기는 듯합니다.

고인의 정신이 여러 갈래로 여러 사람에게 힘이 되기를 빕니다. “실패는 있어도, 좌절은 없다” 고인이 하늘에서 말하는 듯합니다, 그 독특한 미소를 머금으며….

실패학의 명언들

○실패, 전진, 질주. 실수하지 않으면 배울 것도 없다. 빨리 실수하지 않으면 빨리 배울 수 없다. -하이테크 기업인들
○빨리 실패하라, 그러면 더 빨리 성공할 것이다. -데이비드 켈리, IDEO 창업자
○실패하라, 다시 실패하라, 더 나은 실패를 하라. -사무엘 베켓, 노벨 문학상 수상자
○성공하려면 실패를 거듭해도 잃지 않는 열정이 있어야 한다. -윈스턴 처칠
○실패를 즐기는 사람이 세상을 지배한다. -리처드 파슨 & 랄프 키즈, 《실패의 성공학》저자
○월마트의 창업자 샘 월튼의 성공비결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데이비드 글래스, 전 월마트 CEO
○만일 하루 종일 스키를 타면서 한번도 넘어지지 않았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나는 그에게 다른 스키장에 도전해보라고 말한다.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블룸버그 통신 창업자)
○내 농구 인생에서 9,000번 넘게 슛에 실패했고 300번 가량 게임에 졌다. 그 가운데 26번은 마지막 회심의 역전 슛이 실패해서 진 것이다. 이처럼 내 삶은 실패의 연속이었다. 바로 이것이 내가 성공한 이유다. -마이클 조던, 농구선수

<톰 피터스의 ‘The Little Big Things’ 중에서>

오늘의 음악

오늘은 실패와 승리하면 생각나는, 록그룹 퀸의 노래 ‘We Are the Champions’를 준비했습니다. 퀸의 노래 ‘I Was Born to Love You’ ‘Bohemian Rhapsody’ ‘We Will Rock You’가 이어집니다.

♫ We Are the Champions [퀸] [듣기]
♫ I Was Born to Love You [퀸] [듣기]
♫ Bohemian Rhapsody [퀸] [듣기]
♫ We Will Rock You [퀸]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