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회 시즌 무사히 보내시기를

10여 년 전 이맘때였습니다. 제가 동아일보에서 의학 기자를 하고 있을 때였죠. 당시에는 특종도 도맡아했고 꿈의 건강학, 물 잘 마시는 법, 눈물의 건강학 등 그때까지 다루지 않았던 여러 주제를 색다른 문체와 시각으로 써서 박수를 많이 받았습니다. 전날 밤에 그때까지 누구도 쓰지 않았던 주제였던 ‘필름 끊기는 현상’과 ‘술 상식’에 대해 기사를 써서 내놓았기 때문에 또 독자들의 박수를 기대하고 출근했습니다.

그날 전화 100여 통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박수가 아니었습니다. 보조 기사(記事)에서 ‘여성은 남자보다 알코올분해효소인 아세트알데히드분해효소(ALDH)가 적어서 술을 덜 마신다’고 써야 하는데, 어쩐 일인지 ‘아세트알데히드가 적어서’로 나가서 아침부터 하루 종일 ‘그것도 모르면서…’하는 타박 전화를 받았습니다. 정정 보도를 썼지만 부끄러워서 몇 주 동안 그것만 생각하면 얼굴이 달아올랐습니다.

그날 메인 기사의 주제가 ‘모주망태가 필름 끊기는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당시에는 자료도 없고 지금처럼 인터넷 검색 시스템이 잘 돼 있지도 않아서 며칠 밤 미국 하버드 대학교, 스탠포드 대학교 등의 홈페이지를 뒤지고 알코올 중독 전문가들을 꽤나 괴롭혔던 것 같습니다.

다른 기자들도 이에 대해서 많은 기사를 써서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상식으로 알고 있지만, 혹시 모르는 사람이 있을 듯해서 과음으로 필름이 끊기는 것에 대해서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특히 본격적 송년회 시즌인 요즘 여러분의 건강을 위해서 말입니다.

술에 취해서 기억을 잃는 것을 영어로는 블랙아웃(Blackout)이라고 합니다. 원래 군사용어로 전투기 조종사가 전투기를 급상승시킬 때 일시적으로 생기는 시각장애나 공습에 대비한 등화관제 등을 가리키는 말이었습니다. 다이버가 갑자기 깊은 바다에 들어갔을 때 필름이 끊기는 것도 블랙아웃이라고 합니다.

블랙아웃은 알코올의 독소가 뇌에서 기억의 입력을 담당하는 해마의 작용을 방해해서 기억정보가 아예 입력되지 않는 것입니다. 뇌의 다른 기능이 정상적으로 기능하고 있다면 겉으로 보면 멀쩡한데 기억만 나지 않을 수가 있습니다. 술 때문에 필름이 끊긴 것은 뇌에 기억이 아예 입력되지 않은 것이므로 최면을 걸어도 기억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의학적으로는 매년 두 차례 이상 필름이 끊기면 넓은 의미의 알코올 중독으로 봅니다. 필름이 끊기는 일 때문에 생활에 문제가 생기는 데도 계속 술을 마시면 누가 뭐래도 알코올 중독이고요.

‘필름 절단 사고’에도 불구하고 술잔을 놓지 못하면 비타민 B1(티아민)이 파괴돼 보행 장애, 안구 운동 장애, 혼수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베르니케뇌증에 걸릴 수 있습니다. 이 병의 증세는 인간 광우병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MBC PD수첩이 인간광우병으로 오보한 아레사 빈슨은 술 때문이 아니라 위 절제수술 뒤 티아민 흡수가 방해돼 베르니케 뇌증에 걸렸다 숨졌지요. 베르니케뇌증이 악화되면 기억을 지어내고 거짓말을 하는 코르사코프 정신병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런 심각한 병이 오지 않는다 해도 치매나 뇌졸중 등의 위험이 커지지요.

대한민국에서는 송년회 광풍을 피하기가 힘들 겁니다. 술을 적게 마시는 수밖에 없습니다. 술에는 장사가 없지요. 저도 사실 걱정입니다. 여러분, 모두 이 연말 무사하게 보내시기를 기원합니다. 필름 끊겨서 얼굴 후끈한 얘깃거리 남기지 않으시기를….  

  <술 때문에 생기는 대표적 병>

술로부터 뇌 보호하기

일단 알코올 의존도를 체크해보세요.

▶알코올 의존도 체크하기

증세가 심각하면 병원을 찾는 것도 방법입니다. 그렇지는 않다면 아래 수칙을 꼭 지키세요.

①피치 못할 술자리라면 물을 많이 마시고 안주를 많이 먹는 등 가급적 취하지 않도록 노력한다.

②운동을 적절히 하면 뇌가 건강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으므로 일주일에 최소한 3차례 이상 땀을 흘리면서 운동한다.

③티아민 보충도 도움이 된다. 티아민은 술뿐 아니라 항생제·카페인·경구피임약 등을 먹어도 파괴된다. 음식물에서는 현미·계란 노른자·생선·돼지고기·완두콩 등에 풍부하다. 티아민은 하루 25~100㎎이면 충분하지만 알코올 중독자에겐 100㎎ 이상을 권한다. 일부 영양제는 IU 단위를 쓰는데 ㎎에 1.5를 곱하면 된다. 비타민 영양제는 커피나 차와 함께 먹으면 활성이 떨어진다. 티아민이 체내에서 제대로 기능하려면 마그네슘을 같이 섭취하는 게 좋다. 마그네슘은 녹색잎채소나 견과류·씨앗류, 그리고 현미·통밀·통보리 등 전곡류와 콩에 많다.

④술을 많이 마시면 B6(피리독신)·B9(엽산) 등 뇌 신경계에 필수적인 비타민B군이 파괴되므로 필름이 자주 끊기는 술꾼은 이를 보충해야 한다. 피리독신은 계란·닭고기·전곡류·콩·양배추·시금치·당근 등에 풍부하고 엽산은 현미·아스파라거스·보리·치즈·쇠고기·닭고기·콩·푸른 잎 채소·전곡류 등에 많다. 술꾼은 대개 식습관이 나빠 음식을 통해 이들 비타민을 섭취하는 데 한계가 있으므로 비타민제를 별도로 복용할 필요가 있다.

⑤피곤한 상태에서 술을 마시지 않는다. 하루 과음했으면 가급적 며칠 동안은 술을 피한다.

⑥술 마신 다음에는 휴식과 영양 보충이 필수적. 복어, 매생이 굴국, 칡차 등의 해장음식과 물, 과일을 충분히 섭취한다.

⑦필름이 끊기는 사고가 되풀이된다면 이번 기회에 술을 끊도록 한다. 적어도 3개월 이상 술을 아예 멀리하면서 체력을 보충하는 것도 방법.

오늘의 음악

요즘 코메디닷컴 회원들이 엔돌핀 발전소에 좋은 음악을 올리고 있더군요. 최근 고객이 올린 곡 중에서 몇 곡을 준비했습니다. 헬스이점영 님은 이브 브레너의 ‘강가의 아침’, 마이크 올드필드의 ‘Moonlight Shadow’를 올렸습니다. ‘Zuro’님이 올리신 러시아의 트리오 렐리크트의 ‘베사메 무초’, 크랜베리스의 ‘Dreams’가 이어집니다.

♫ 강가의 아침 [이브 브레너] [듣기]
♫ Moonlight Shadow [마이크 올드필드] [듣기]
♫ 베사 메 무초 [렐리크트] [듣기]
♫ Dreams [크랜베리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